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부라더> 마동석 "작품 선택할 때 특별한 전술이나 전략 없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17-10-17 20:12
<부라더> 마동석 "작품 선택할 때 특별한 전술이나 전략 없다"
17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는 영화 <부라더>의 언론시사회가 있었다. 이날 행사에는 장유정 감독과 마동석, 이동휘, 이하늬가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이날 장유정 감독은 "마동석 배우는 굉장히 창의적이고 이성적이다. 캐릭터에 대한 책임감이 굳건한 배우다. 움직임과 카메라의 이해, 응용력이 탁월하다. 액션, 휴머니즘도 탁월하지만 코미디에도 천부적인 자질이 있다"라고 말하며 마동석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마동석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범죄도시>에서도 강렬한 연기로 흥행을 주도하고 있는데 "작품을 선택할 때 전술 전략 없이 시나리오를 보고 끌리는 걸 택한다. <부라더>는 <범죄도시>보다 먼저 찍었는데, <범죄도시>는 형사 액션물이라서 그에 맞는 캐릭터가 필요했고 <부라더>에서는 코미디 영화에 걸맞는 캐릭터에 소화하려고 노력했다. 다행히 좋게 봐주신 것 같다"고 말하며 자신의 출연작에 대한 호응에 감사했다. 이어 "부모님과 함께 보면 좋을 영화를 찍고 싶었는데 <부라더>가 그런 영화인 것 같다. 코미디물이지만 부모님과 함께 와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영화다."라며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인디아나 존스를 꿈꾸며 유물 발굴에 전재산을 올인하지만 현실은 늘어나는 빚과 쓸모 없는 장비 뿐인 형 석봉(마동석)과 가문을 대표하는 브레인이지만 순간의 실수로 실직 위기에 처한 동생 주봉(이동휘)이 본가로 강제 소환당해 사고로 오로라(이하늬)를 만나면서 시작되는 코미디 영화<부라더>는 11월 2일 개봉한다.

iMBC 김경희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