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뭉쳐야 뜬다> 트와이스, '먹방요정' 등극? 첫 패키지여행기 공개

예능홈페이지 2017-10-16 16:28
<뭉쳐야 뜬다> 트와이스, '먹방요정' 등극? 첫 패키지여행기 공개
트와이스가 생애 첫 패키지여행을 <뭉쳐야 뜬다>와 함께 떠난다.


17일(화)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프로그램 사상 최초의 단체 관광객 트와이스가 김용만 외 3명과 함께 베트남 다낭으로 떠난다.

지난 8월, <뭉쳐야 뜬다>는 데뷔부터 지금까지 연일 히트곡을 내며 국내 최고 인기의 걸그룹으로 떠오른 트와이스와 패키지여행을 결정지으며 본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또한 이번 여행은 트와이스 멤버들에게도 생애 첫 패키지이자 <뭉쳐야 뜬다> 프로그램 사상 첫 단체 여행이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김용만 외 3명은 처음 떠나는 패키지여행에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이는 트와이스에게 “패키지여행은 그냥 맘 편히 먹고 자고 놀면 된다”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자 사나는 “먹고 자는 것 너무 좋다”며 기대감을 잔뜩 내비쳤다. 막내 채영 역시 “너무 어렸을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해서 여행 다닐 여유가 없었다”고 말했고, 맏언니 나연은 “해외 공연 외에는 데뷔 후 여행을 해외로 가본 적이 없다”며 멤버가 다같이 떠나는 여행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기대와 설렘을 안고 도착한 다낭현지에서 일정이 시작되자마자 트와이스 멤버들의 활약이 시작됐다. 바로 패키지 팀의 ‘먹방요정’ 김용만의 자리를 위협할 만큼 트와이스가 맛깔스러운 ‘먹방’을 선보인 것. 생소한 현지 음식 앞에서도 편식 한 번 없는 것은 물론 끼니마다 전투적인 ‘먹방’을 선보이는 멤버들을 본 김용만은 “입놀림 부터가 다르다”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김용만 외 11명이 된 ‘신입 패키저’ 트와이스의 활약은 내일(17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조혜원 | 사진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