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김재욱, 단순한 분노의 흑화가 아닌 그 이상을 보여줄 것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10-13 14:26
<사랑의 온도> 김재욱, 단순한 분노의 흑화가 아닌 그 이상을 보여줄 것
<사랑의 온도>가 사랑의 난제를 던졌다. 김재욱이 결국 서현진과 양세종의 관계를 알게 됐기 때문.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두 남녀가 연인이라는 것을 알게 된 김재욱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그 결정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서로에게 기대어 행복한 이현수(서현진)와 온정선(양세종)의 모습을 목격한 박정우(김재욱). 지난 5년간 현수가 자신에게 곁을 내주지 않는 이유였던 남자가 바로 정선이었고, 지금도 두 사람이 사랑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

지난 10일 방송분에서 황보경(이초희)에게 현수와의 여행 소식을 듣고 정우를 찾아와 “이제 행동해야 할 때야. 너무 오래 지켜봤어”라며 “우연을 가장한 운명을 만들어주겠다”는 김준하(지일주)의 성화를 못 이기는 척 여수까지 내려간 정우. 하지만 현수를 만나기 위해 향한 곳에서 생각지도 못한 두 사람을 보고야 말았다.

이제 막 사랑의 온도를 맞추고 행복해하는 두 사람을 지켜보던 정우는 5년 전 프러포즈하는 자신에게 “사랑하는 남자가 있어요”라던 현수의 고백, 그리고 프러포즈하고 싶다는 자신의 말에 “형 남자로 최고야”라며 제일처럼 기뻐하고 응원하던 정선을 동시에 떠올렸다.

정우는 이제껏 현수와 정선에게 온 정성을 다해 후원하고 투자했다. 심지어 현수가 쓴 대본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촬영장을 이탈한 배우에게 뺨을 맞는 굴욕도 당했고, 굿스프가 적자를 면치 못하더라도 정선이 하고 싶은 요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이제 상황이 달라졌다. 그렇다면 정우는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두 사람, 현수와 정선을 위해 물러날까, 혹은 “난 될 때까지 제안해요. 그리고 갖죠”라는 사업가적 기질을 발휘해 끝까지 승부를 던질까.

물론 지난 방송에서 “우리 둘이 한 여자를 놓고 이런 대화를 나눈다는 걸 짐작도 못했다. 내가 먼저 이 사실을 알았으면 형의 분노를 조금이나마 잠재울 수 있었을까”라는 정선의 내레이션은 정우의 변화를 암시했고, 그가 현수를 쉽게 포기하지 않을 것이란 점을 짐작케 했다. 그러나 정우가 지금까지 보여준 진짜 ‘어른 남자’의 캐릭터는 그가 단순히 분노의 흑화로 멈추지 않을 것이란 기대를 갖게 한다.
<사랑의 온도> 매주 월,화 밤 10시 SBS 방송.

iMBC 조혜원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