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최병모, 뻔뻔 캐릭터의 정점 '완벽 변신'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7-10-13 10:37
<부암동 복수자들> 최병모, 뻔뻔 캐릭터의 정점 '완벽 변신'
배우 최병모가 첫 등장부터 뻔뻔한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최병모는 <부암동 복수자들> 1,2회에 해랑건설 전무 이병수 역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병수(최병모 분)는 물려받을 재산 욕심에 혼외자식을 집에 들이기는 행동도 서슴치 않았다. 정혜(이요원 분)의 기분은 아랑곳하지 않고 혼외자 아들이 있음을 밝히며 친자확인서를 들이미는 뻔뻔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죄책감 하나 없는 모습으로 다른 여자와의 혼외자식을 집으로 들이는 것도 모자라, 아이를 갈망하며 꾸며놓은 아이 방까지 정혜와 상의 없이 수겸(이준영 분)의 방으로 바꾸는 등 얄미운 행동을 보였다.

특히, 마치 수겸이 정혜와의 친 자식인 듯 수겸을 포함해 가족이라 말하고, 수겸에게 정혜를 어머니라고 칭하는 등 뻔뻔함의 정점을 달리며 정혜의 복수를 다짐하게 만들었다.

최병모는 이번 드라마에서 그 동안 도전해 본 적 없는 정략결혼에서 비롯된 무심한 남편이면서, 목표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가릴 것 없는 얄밉고 뻔뻔하기 그지없는 캐릭터를 관록 넘치는 연기력으로 소화,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뻔뻔함’으로 무장한 최병모의 열연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전작인 tvN <비밀의 숲> 에서 보여준 비밀을 숨기고 있는 비리경찰의 모습을 전혀 찾아볼 수없는 극과 극의 캐릭터를 소화하며 맞춤옷을 입은 듯 연기파 배우다운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는 평이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 생선장수, 그리고 대학교수 부인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가성비 좋은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극.

최병모는 극중 사회적 체면을 중시하고 야망은 크지만 능력은 조금 부족한 인물 이병수역을 맡았다. 병수는 기업의 후계자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정혜에게 일말의 의논 없이 혼외자식을 집에 들여 복자클럽을 결성의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인물.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최병모가 이번 드라마에서 또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최병모가 출연하는 tvN <부암동 복수자들>은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iMBC 조혜원 | 화면캡쳐 KBS 2TV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