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나의 외사친> 오연수-이수근 아들 태준, "나의 외사친을 소개합니다"

예능홈페이지 2017-10-12 11:30
<나의 외사친> 오연수-이수근 아들 태준, "나의 외사친을 소개합니다"
오연수와 이수근의 아들 태준이 자신의 ‘외사친’에 대해 소개했다.


15일(일) 저녁 8시 50분에 <효리네 민박> 후속으로 방송되는 JTBC 글로벌 친구추가 <나의 외사친>은 출연진이 나이 빼고는 모든 게 다른 세계 각국의 동갑내기와 일주일 동안 함께 살며 소통하는 ‘외국인 사람 친구 만들기' 프로젝트다. 첫 번째 주자로는 이수근과 두 아들, 그리고 배우 오연수가 나선다.

먼저 오연수는 이탈리아 아말피에서 레몬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3대 가족의 며느리, 조반나 아세토와 일주일을 보냈다. 오연수는 “나의 외사친은 주부 9단이 아니라 99단 쯤 되는 것 같다”며, “이탈리아에서 종갓집 며느리를 만난 기분”이라며 친구를 소개했다.

이어, 오연수는 지구 반대편에서 다른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동갑내기 친구 조반나와 생활하며 “이탈리아 판 오연수를 만났다고 느낄 정도로 의외로 닮은 점이 많아 놀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조반나와 나는 첫사랑과 오래 연애하고 결혼한 것부터, 두 아이의 엄마라는 것까지 같았다”며, “삼겹살에 소주 먹고 싶은 진짜 친구를 만났다”고 말했다.

이수근의 아들 태준도 부탄에서 만난 동갑내기 친구 ‘도지왕축’에 대해 소개했다. 태준은 “내친구 도지왕축은 공부면 공부, 운동, 착한 마음까지 다 갖춘 친구”라며, “영어를 못해서 걱정했는데 수업시간이나 화장실 갈 때까지 늘 옆에서 나를 챙겨줬다. 나도 도지처럼 친구들에게 친절하게 대해주고 싶다”며 9살다운 순수한 우정을 뽐냈다. 두 사람은 대화는 통하지 않지만 게임 이야기로 대동단결하며 빠르게 친밀해졌다는 후문.

세계 각국에서 서로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는 동갑내기 친구들과 특별한 일주일을 보내는 일상공감 예능, JTBC <나의 외사친>은 오는 15일(일) 저녁 8시 50분에 첫방송된다.

iMBC 조혜원 | 사진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