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생명선’의 유일한 외과의사 하지원, 진심 담긴 두 번의 잔류 선언!

병원선홈페이지 2017-10-11 09:15
<병원선> ‘생명선’의 유일한 외과의사 하지원, 진심 담긴 두 번의 잔류 선언!
하지원이 달라진 두 번의 병원선 잔류를 통해 성장하는 의사의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깊은 울림을 남기고 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스타의사로 주목을 받은 후, 억울한 누명에 대한 해명 없이 “내 힘으로 돌아갈 자신이 있다”며 병원선에 잔류를 선택했던 외과의사 송은재(하지원). 이후 또 한 번의 선택의 기로에서 망설임 없이 병원선에 남는 것을 택한 은재에게는 진심을 담은 이유가 있었다.

병원선에 부임한 직후, 선원 강정호(송지호)의 팔 접합 수술을 성공시키며 단번에 스타의사로 떠오른 은재는 병원선에서 진료하는 이유를 묻는 기자에게 이렇게 답했었다. "특별한 이유는 없다. 환자가 필요로 한다면 의사는 어디에도 있을 수 있다"고.

자신을 쫓아냈던 서울대한병원으로 화려하게 복귀하기 위해 병원선을 택했던 만큼 더할 나위 없었던 폭로의 기회였음에도 침묵과 함께 병원선에 남은 것. 하지만 결코 병원선이 좋아서는 아니었다. "다른 사람 약점 폭로 안 해도 내 힘으로 돌아갈 자신 있다“는 능력만큼이나 자존감 높고 당당한 외과의사 송은재다운 이유였다.

그러나 “병원선과 함께 하겠다”는 은재의 두 번째 잔류 선언은 애정과 진심으로 가득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아버지 송재준(조성하)의 수술을 겪으면서 자신을 쫓아냈던 스승 김도훈(전노민)과 화해한 은재는 정식으로 서울 복귀를 제안 받았다. “왔던 곳으로 돌아갈 것”이라 말했던 그녀의 바람에 빠르고 안전한 길이 열린 것.

하지만 은재는 이번에도 담담하게 병원선 잔류를 선언했다. 여러 가지 일들을 겪으며 “저도 병원선이 좋다”고 말하게 될 만큼 마음이 열리고 있음을 암시했던 은재가 이제 진심으로 병원선의 유일한 외과의사가 되고자 마음먹은 것.

이런 변화에는 은재에게 새로운 가족이 되어준 병원선 패밀리가 있었다. 감추는 것에 익숙해 아버지의 수술조차 먼저 말할 줄 모르는 은재에게 “먼저 알아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표고은(정경순)부터 한걸음에 달려와 응원해 준 병원선 패밀리, 그리고 “힘들 때 제일 먼저 날 생각해줘서 고맙다”며 언제나 은재를 든든하게 감싸준 곽현(강민혁)까지. 따뜻한 사람들 속에서 진심이 무엇인지 배우는 중인 은재의 애정이 담긴 선택이었다.

‘병원선에 남겠다’는 같은 결론이지만, 판이하게 다른 이유를 통해 인간미를 갖춘 진짜 의사로 성장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준 외과의사 송은재. 그저 병원선이 아닌 소중한 ‘생명선’에서 유일한 외과의사로 남은 은재의 새로운 항로는 어디를 향해 있을까.

MBC <병원선>은 오늘(11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