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사람이 좋다> 원미연, 남편 박성국과의 첫 만남 회상하며 "내가 손해야, 항상"…왜?

사람이 좋다홈페이지 2017-10-01 09:48
<사람이 좋다> 원미연, 남편 박성국과의 첫 만남 회상하며 "내가 손해야, 항상"…왜?



원미연이 남편 박성국씨와의 첫 만남을 공개했다.

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에서는 원미연이 남편 박성국과의 첫 만남을 떠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원미연은 자신이 DJ로 몸담았던 곳이자 엔지니어였던 남편 박성국씨를 처음 만난 부산 라디오 방송국을 찾았다.

원미연은 부스 안에 박성국씨와 눈을 맞추며 떨리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런 원미연과는 달리 박성국씨는 "그땐 저도 신입사원이었기 때문에 여유있게 할 수 있는 레벨이 아니었다. 다른 것을 생각할 연륜이 아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연애 감정 이런거는 모르겠다. 아내는 그렇게 생각했지만 저는..."이라고 말을 줄여 원미연을 폭소케했다.

이에 원미연은 "나만 손해보는거다, 항상"이라며 기분 좋은 웃음을 지어보였다.

한편,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인생 드라마를 담고자 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전 8시에 방송된다.


iMBC 최고은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