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나의 외사친> 이수근 부자-오연수, 외국인 친구와 함께한 현장사진 공개!

주말예능홈페이지 2017-09-29 11:16
<나의 외사친> 이수근 부자-오연수, 외국인 친구와 함께한 현장사진 공개!
이수근 부자와 오연수가 각각 <나의 외사친>에서 사귄 친구와의 다정한 사진을 공개했다.


10월 15일(일) 저녁 8시 50분에 첫방송 되는 JTBC 글로벌 친구추가 <나의 외사친>은 출연진이 나이 빼고는 모든 게 다른 세계 각국의 동갑내기와 일주일 동안 함께 살며 소통하는 ‘외국인 사람 친구 만들기' 프로젝트다. <효리네 민박> 종영 후 새로운 일상 공감형 예능프로그램으로 JTBC 일요 슬롯에 자리한다.

<나의 외사친>에서 외국인 사람 친구를 사귈 주인공으로 이수근 삼부자, 오연수, 윤후, 윤종신이 출연을 확정지은 가운데, 첫 ‘일상공감 일주일’을 보낼 주자는 이수근 삼부자와 오연수로 밝혀졌다. 이수근과 두 아들은 행복의 나라 부탄에서 촬영을 마쳤고, 오연수는 이탈리아에서 동갑내기 레몬농장 며느리와의 일주일을 보냈다.

먼저 공개된 사진에서 이수근과 장남 태준, 차남 태서는 부탄의 ‘도지네’ 가족과 함께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부탄의 9살 동갑내기 ‘도지 왕축’과 일주일을 보낸 이수근의 첫째 아들 태준은 ‘아빠보다 의젓한 장남’으로 소개됐다. 태준은 축구와 독서를 좋아하지만 영어공포증이 있는 평범한 상암동 어린이다. 반대로 ‘영어를 가장 좋아한다’는 부탄 친구 도지 왕축과 어떤 케미를 만들어 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연수는 동갑내기 친구이자 이탈리아 아말피의 레몬 농장 7대 며느리, ‘조반나’와 글로벌 친구 되기에 나섰다. 사진 속에는 두 사람이 다른 듯 같은 유니폼을 입고 두 손을 꼭 잡고 있는 다정한 모습이 담겨 있다. 10대부터 연예계 생활을 시작해 화려한 전성기를 구가한 오연수지만, 이곳에서만큼은 레몬 농장 며느리의 친구이자 털털한 두 아이의 엄마로 그동안 볼 수 없던 모습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JTBC 공식 SNS 페이지에서는 <나의 외사친> 론칭 기념 해시태그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개인 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의 ‘외국인 사람 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과 사연을 적어 해시태그 (#나의 외사친 #외사친)을 포함해 업로드하면 된다.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이 증정된다.

JTBC가 <효리네 민박>에 이어 선보이는 일요 예능, 글로벌 친구추가 <나의 외사친>은 오는 10월 15일(일) 저녁 8시 50분에 첫방송 된다.


iMBC 조혜원 | 사진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