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임하룡, 연기자 아들 임영식에 "때를 안 만났으니까 기다려라" 쿨한 모습

사람이 좋다홈페이지 2017-09-24 10:30
 임하룡, 연기자 아들 임영식에 "때를 안 만났으니까 기다려라" 쿨한 모습



코미디언 임하룡이 연기자 아들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에서는 임하룡과 연기자 아들 임영식 부부가 한강공원으로 나들이를 떠난 모습이 방영됐다.


이날 임하룡은 연기자 활동을 하고 있는 아들 '임영식' 부부와 손녀들과 함꼐 한강공원으로 나들이를 떠났다.

임영식은 "제가 잘 되어야 하는데 죄송하다"며 "결혼하고 아기낳고 그러다보니 예전보다는 아버지가 무심하게 했던 행동들도 나를 많이 생각해서 한 일이구나 싶었다"며 진심을 표현했다.

임하룡은 아들에게 "아직 떄가 안 왔으니 기다리라고 말한다"며 "계속 오디션 보고 노력하면 때가 온다고 말해주고 있다. 혹시나 때가 안 와도 어떠냐. 자신이 하고 싶은 걸 하고 있지 않나. 인생이 그런 거라고 말해주고 싶다"며 쿨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인생 드라마를 담고자 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전 8시에 방송된다.



iMBC 최고은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