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하지원-강민혁, 흔한 캐릭터와 반대라서 더 매력적인 로맨스

병원선홈페이지 2017-09-20 17:23
<병원선> 하지원-강민혁, 흔한 캐릭터와 반대라서 더 매력적인 로맨스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의 완벽한 외과의사 송은재(하지원)와 따뜻한 내과의사 곽현(강민혁)은 비슷한 점보다 서로 다른 점이 더 많다. 의사로서의 신념도 삶의 방식도 다른 두 사람이 서로를 이해하기 시작했다. 비를 맞으며 눈물을 흘리는 남자에게 우산을 씌워주는 든든한 여자 송은재, 진심을 묻기에 속마음을 털어놓게 하는 공감능력남 곽현은 반대라서 더 매력적이다.


#. 우산 씌워주는 여자, 하지원

곽현의 주위에는 온통 돌봐줘야 할 사람들뿐이었다. 훌륭한 의사였지만 좋은 남편이나 아버지는 아니었던 곽성(정인기)을 대신해 가족을 돌봐야했고, 이제는 알츠하이머로 자아를 잃은 아버지조차도 그의 도움이 절실하다. 거기다 인생 최대의 실수로 인해 극복하지 못한 트라우마까지 있다.

이처럼 기댈 곳 하나 없는 그에게 은재는 존재만으로 의지가 되는 사람이다. 떨리는 손으로 처치를 망설이는 자신 대신 환자를 살린 믿음직한 의사고, “의사는 실패를 통해 성장한다”고 말해준 사람이기 때문이다. 현이 아들인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아버지 때문에 무너지던 순간 말없이 우산을 씌워주는 여자 송은재에게 끌리는 이유다.

#. 진심을 물어보는 남자, 강민혁

반면에 곽현은 송은재 인생에 처음으로 그녀의 진심을 물어온 사람이다. 똑똑하고 자랑스러운 딸에서 의지가 되는 소녀가장, 독종 외과의사로 살아남기 위해 은재가 살아온 방법은 약한 모습을 내보이지 않는 것. 남들이 뭐라 하건, 진실이 무엇이었든 그저 실력으로 보여주는 것을 선택했다. 그러나 친구를 만들 줄도 모르고, 누구에게도 속내를 말하지 못하는 소통 무능력자다.

그런 은재에게 진심을 물어온 사람이 곽현이었다. 의료사고로 쫓겨난 의사라는 소문이 무성할 때 유일하게 “이곳에 온 진짜 이유”를 물었고, 선원의 수술을 망설이던 순간에도 원망이나 설득 대신 “환자를 위해 할 수 있었다면 충분히 하고도 남을 사람”이라며 그녀를 신뢰했다. 은재가 설재찬(박지일)의 수술을 고집하는 이유가 “내가 없어서 엄마가 죽었으니까. 지금은 환자 앞에 내가 있으니까 포기할 수 없다”며 숨겨뒀던 상처를 내보인 것도 이 때문이다.

너무나 다른 반대의 두 사람이 나와 다른 방법으로 부딪혀오는 상대에게 마음을 열었고, 의견 충돌이 있더라도 진심으로 소통하기 시작했다. 제작진은 “오늘(20일) 밤, 송은재와 곽현이 버스사고 응급현장을 함께 겪으며 서로에게 심적으로 더욱 의지하게 된다. 두 의사쌤의 에피소드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병원선> 오늘(20일) 밤 10시 MBC 방송

iMBC 조혜원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