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하지원-강민혁, 버스 전복사고 휘말렸다 '협진 시작?'

병원선홈페이지 2017-09-20 10:12
<병원선> 하지원-강민혁, 버스 전복사고 휘말렸다 '협진 시작?'
‘전복된 버스에 뛰어든 두 의사, 위기상황 발생?’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 측이 일촉즉발 위기에 처한 은재(하지원)와 현(강민혁)의 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11, 12화에서는 버스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암 수술을 포기하고 아이들과 소풍을 떠나던 시인 설재찬(박지일)과 마을 진료소로 향하던 송은재가 동승했던 버스가 비탈로 굴러 떨어진 것.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의식을 잃은 어린 환자와 아이를 구하기 위해 버스에 뛰어든 현, 그리고 다친 팔로 힘겹게 버스 안에 들어선 은재가 함께 있다. 두 의사의 협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문제는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다. 언제나 믿음직했던 은재는 버스 사고로 인해 탈골된 한쪽 팔을 쓸 수 없는 상태이고, 과거의 실수로 인해 호흡을 유지시키기 위한 기관 내 삽관을 하지 못하는 현은 아직 그 트라우마를 극복하지 못했기 때문.

이른 새벽, “머리 심장 이런 놈들이 아무리 방해해도 지지마라” 기도하며 셀 수 없이 많은 삽관 연습을 하고, 응급실 자원봉사까지 자청하며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던 현과 “실전에서는 머리가 아니라 몸이 기억하는 걸 한다”며 그를 응원했던 은재는 눈앞에 닥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은 20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팬 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