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아르곤> 김주혁, 호평을 부르는 연기력…'디테일이란 이런 것'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09-19 08:30
<아르곤> 김주혁, 호평을 부르는 연기력…'디테일이란 이런 것'
김주혁의 고백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다.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 김주혁은 오직 팩트와 정직한 보도를 추구하는 ‘팩트 제일주의자’ 앵커이자 탐사보도 프로그램 아르곤을 지휘하는 팀장 김백진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18일 방송된 <아르곤> 5회에서는 HBC 간판인 뉴스나인 메인 앵커 자리를 두고 김백진(김주혁)과 보도국장 유명호(이승준)의 대립이 격화됐다. 동시에 아르곤 팀의 분란까지 이어지며 책임자로서 깊은 고뇌에 빠진 백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하는 김주혁의 디테일한 감정 연기가 강력한 흡인력을 발휘했다.


앞서 시한부 판정을 받으며 메인 앵커직을 사직한 근화(이경영)는 백진에게 자신의 후임이 되어 보도국을 바로 세워달라고 부탁했다. ‘진짜 보도’의 기회를 얻고, 아르곤과 후배들에게 앞날을 열어주려면 힘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르곤 팀원들의 지지까지 얻은 백진은 고민 끝에 메인앵커 도전을 결심했다.

하지만 명호의 모략으로 위기에 처하고 말았다. 백진이 해결 중이던 지난 성종교회 소송 문제가 다시 크게 불거졌고 악의적인 명예훼손을 이유로 10억 손해배상 소송에 휘말리게 된 것. 아르곤의 변호인 수민(신현빈)은 마침 퇴사 예정이던 육작가(박희본)에게 백진 대신 모든 책임을 져달라 부탁했고 그녀의 해고로 상황은 일단락됐다. 이를 알게 된 신철(박원상)이 두 사람에 대한 배신감과 분노로 사무실을 떠나게 되면서 아르곤 팀 전체가 폭풍 혼란을 맞았다.

백진이 희생양이 된 육작가를 보고만 있을 리 없었다. 공판 날 백진은 잘못을 바로잡고자 나섰다. 결의에 찬 눈빛과 담담한 말투로 육작가에 대한 잘못된 사실을 정정했고, 모든 결정과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고 밝혔다. 메인 앵커 선거에 불리해지는, 절대 쉽지 않은 선택임에도 묵인보다 진실을 알리는 것을 우선시한 백진의 무거운 책임감과 기자정신이 돋보였다.

8부작 <아르곤>이 이제 종영까지 3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저널리즘을 지키려 고군분투하는 이들이 앞으로 어떤 결말을 향해 달려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르곤> 6회가 19일(화) 밤 10시 50분 tvN에서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