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윤선주 작가가 그리는 의사와 환자가 '서로 치유받는 이야기'

병원선홈페이지 2017-09-18 14:56
<병원선> 윤선주 작가가 그리는 의사와 환자가 '서로 치유받는 이야기'
<병원선>의 윤선주 작가가 따뜻한 시선으로 그리고 싶었던 “세상 사람들의 가슴을 덥힐 수 있는 이야기”가 본격화되고 있다. 각기 다른 사연과 상처를 품고 섬처럼 떠돌던 인물들이 이젠 고립된 환자들과 연대하고 공감하기 시작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은 의료사각지대인 섬마을 주민들을 상대로 의료 활동을 펼치는 병원선에 탑승한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소외된 이들에게 인술을 펼치는 이야기 속엔 환자를 통해 치유 받는 의사들의 이야기가 존재한다.

거대하고 화려한 서울대한병원이 아닌 작고 소박한 바다 위의 진료소 병원선. 조건도 환경도 열악한 이곳에 오게 된 이들은 권력에서 밀려나거나, 도망쳤거나, 혹은 그저 재수가 없었던 의사들이다.

변두리로 밀려난 의사들이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소외된 환자들을 만나는 순간, 지금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힐링의드가 탄생한다. <병원선> 속 환자들이 그네들의 이야기를 통해 마음이 병든 의사들을 치유하는 또 다른 의사로 그려지기 때문이다.

송은재(하지원)는 출중한 의사지만 엄마의 죽음 앞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는 죄책감을 안고 병원선에 올랐다. 이해할 시간을 주지 않고 죽어버린 엄마에 대한 원망과 그 죽음 앞에 무력했던 자신에게 화가 나 있는 그녀는 의사임과 동시에 치유가 필요한 환자이기도 하다.

본인이 아프다는 것조차 모르는 은재에게 손을 내미는 것은 다름 아닌 그녀의 환자다. 딸에게 결혼자금을 남겨주기 위해 자신의 병을 알리지 않으려는 무속인 환자 박오월(백수련). 자신과 죽은 엄마를 투영하게 하는 박오월 모녀를 설득하고 치료하면서 은재는 자신의 상처를 똑바로 마주하는 법을 배운다.

‘한국의 슈바이처’라 불리는 대단한 아버지를 둔 곽현(강민혁)도 마찬가지다. 실상은 알츠하이머를 겪으며 정신이 돌아오는 순간에는 그저 “자신을 죽여 달라”며 몰핀을 요구하는 아버지 곽성(정인기).

사랑하는 만큼 원망스러운 그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현의 무력함을 위로하는 것은 “죽음은 실패가 아닌 결론”이며 “환자에 대한 지극한 공감이 니가 가진 최고의 의술이라”고 말하는 환자 설재찬(박지일)이다. 환자의 생명을 구함으로써, 때로는 그렇지 못할지라도 그네들이 보이는 진심은 의사들의 병든 마음을 치유한다.

의학적 혜택이 잘 미치지 않는 고립된 지역의 환자들과 진심 가득한 관계로부터 소외된 의사들을 서로가 서로를 치유하는 관계로 바라보는 윤선주 작가의 따뜻한 시선. “내 심장의 온도를 높이듯, 세상 사람들의 가슴도 덥힐 수 있는 이야기, 세상의 잣대가 다는 아니고 꼭 베스트원이 아니어도 좋다는 이야기”가 되길 바란다는 윤선주 작가가 드라마 <병원선>이 새로운 힐링의드로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울림을 전하는 이유다.

<병원선> 매주 수, 목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iMBC 조혜원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