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뭉쳐야 뜬다> 정형돈, “프라하에 함께 오고 싶은 사람은 어머니” 울컥

예능홈페이지 2017-09-18 11:13
<뭉쳐야 뜬다> 정형돈, “프라하에 함께 오고 싶은 사람은 어머니” 울컥
정형돈이 프라하에서 투병 중인 어머니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19일(화)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그림 같은 풍경을 가진 체코 프라하에서의 여행을 이어가는 패키지 팀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감탄하던 김용만 외 5인은 잠시 휴식하던 카페에서 지금 이 순간을 함께 하고 싶은 사람들을 떠올렸다.

“프라하에 다시 온다면 누구와 오고싶냐”는 질문에 결혼한 멤버들은 하나같이 ‘아내’를 꼽았다. 그러던 중 정형돈은 “나는 가능하다면 어머니와 함께 여행오고 싶다”며 먹먹한 사연을 공개했다. 정형돈은 “현재 어머니가 투병 중이다”라며, 금세 눈시울을 붉혔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그는 “어머니도 여자인데, 이런 걸 얼마나 좋아하시겠냐”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 현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과거 방송을 통해 투병 중인 어머니에 대한 걱정과 사랑을 전한 바 있던 정형돈. 이번 여행에서도 정형돈은 좋은 것을 볼 때마다 떠오르는 어머니 생각에 울컥하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프라하에서 정형돈이 어머니에게 전한 진심은 19일(화)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