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하지원, 국내 최초로 시도하는 수술에 ‘자신만만’ 주변은 ‘걱정’ 극명한 온도차

병원선홈페이지 2017-09-14 12:45
<병원선> 하지원, 국내 최초로 시도하는 수술에 ‘자신만만’ 주변은 ‘걱정’ 극명한 온도차
<병원선> 하지원이 환자의 위안보다 업적을 중시하는 ‘불도저 의사’로 본격 갈등을 예고했다.


하지원은 1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환자에게 국내에서 시도된 적 없는 수술을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이를 반대하는 주변 모든 의사들과 갈등을 빚는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송은재(하지원)는 아이들과 함께 병원선을 찾았던 시인 설재찬(박지일)을 응급 진료하던 중 직장암 4기임을 진단했다. 회의 도중 “외과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을 것 같다”는 이야기에 송은재는 “간이식 술기를 종양절제술에 활용하는 ‘엑시투 간절제술’로 수술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국내에서는 한 번도 시도된 적 없는 수술이라 “지나친 모험”이라는 우려를 자아냈다.

그럼에도 송은재가 자신만만하게 수술을 밀어붙이는 이유는 새로운 수술을 시도해본다는 기대감에 사로잡힌 것은 물론, 국내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수술을 성공시켜 원래의 직장인 서울대한병원으로 화려하게 돌아가겠다는 목표를 세웠기 때문. 이에 송은재는 카데바(실험용 시체)를 구해 수술 리허설에 돌입해 예고했던 시간보다 빠르게 수술을 마치는 무서운 집념을 보였고, 수술 당일 자신감 넘치는 얼굴로 병원에 들어왔으나 자신을 좌천시킨 직장 상사 김도훈(전노민)과 마주친 후 급격하게 굳었다.

김도훈은 송은재에게 “치료가 아니라 실험”이라며 “논문에 칸 채우고 싶어 몸살 났잖아”라고 쏘아붙였고, 송은재는 “논문에 칸 채우는 게 뭐가 나쁩니까? 언제나 처음은 있죠. 두려워해야 하나요?”라고 날카롭게 응수했다. 이에 뒤이어 들어온 곽현(강민혁)이 “선생님이 실패하면 설재찬이라는 사람이 죽는 거예요”라고 반대 입장을 고수하자, 송은재는 “과학은 실패를 통해 진보하는 것”이라고 매몰찬 모습을 보였다. 결국 곽현은 “이런 비정한 진보라면 거절합니다. 당신을 설재찬 환자의 주치의로 인정할 수 없습니다”라며 강하게 반발하며 극이 마무리됐다. 목표를 향해 돌진하는 ‘불도저 면모’가 주변의 우려를 사는 극명한 온도차를 보이는 가운데, 송은재의 향후 결정에 시선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그렇지만 송은재가 결코 비인간적인 모습만 보인 것은 아니었다. 유아림(민아) 간호사의 남자친구가 자신의 친구와 바람이 나 중요 부위가 파열된 응급 상황이 발생하자, 자신만의 방식으로 유아림을 달래 수술에 참여시킨 후 접합 수술에 성공한 것. 수술 후 유아림에게 맥주 캔을 던지며 ‘한잔’을 권하고, “선생님은 솜씨가 너무 좋아서 탈”이라는 유아림의 말에 “파열 부위가 휘긴 할거야, 좀 많이”라고 답하며 시원하게 웃어 보이는 송은재의 모습에서는 한결 나아진 인간미가 느껴지기도 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환자냐 업적이냐, 송은재의 마음이 나도 궁금하다” “동료 남친의 주요 부위를 수술하는 송은재의 심정은 어땠을까” “오늘 송쌤은 전반부 ‘따뜻’ 후반부 ‘냉철’ 그 자체”라며 알 수 없는 행보에 궁금증을 드러냈다. <병원선> 11부와 12부는 오늘(1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iMBC 김경희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