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하지원-강민혁, 달라도 너무 다르다! 극과극 매력 발산

병원선홈페이지 2017-09-13 10:35
<병원선> 하지원-강민혁, 달라도 너무 다르다! 극과극 매력 발산
냉정한 능력자 하지원과 다정한 공감러 강민혁, <병원선> 두 의사의 극과극 매력이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의 매력 있는 두 명의 의사 송은재(하지원)와 곽현(강민혁). 외과와 내과로 분야도 다른 두 사람은 그 성격마저도 너무 달라 시청자들에게 두 배의 재미를 선물한다.

#. 냉정한 팩폭러 하지원의 의외성

“죽죠. 아주 빠른 시일 내에 죽을 수도 있습니다.” 환자를 향해서도 냉정하기 그지없는 팩트만을 시전 하는 송은재. 생명을 살리는 일은 무엇보다 소중한 의사로서의 책임감이다. 자신의 트라우마로 인한 실수를 사과하는 곽현에게 무심한 표정으로 “퉁치죠. 선생님이 발견해서 환자가 살았어요”라고 말했을 정도.

물론 그 안에는 현을 향한 무심한 배려도 포함돼 있었다. 의외의 모습은 의사 가운을 벗었을 때 드러났다. 첫 시작은 그녀가 길치라는 것. 병원선에 도착해 기숙사를 찾을 때도, 거제제일병원에서 기숙사로 돌아갈 때에도 당당하게 반대방향으로 걸어간 것.

또한 병원선 식구들과의 회식에서는 의외의 재능을 선보이기도 했다. 외과 의사다운 화려한 칼질을 선보이며 뜬 회 한 접시와 함께 완벽한 손목 스냅으로 소맥을 선사한 것. 의사가운은 입었을 땐 단 0.001%의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 완벽주의자지만, 의사가운을 벗은 인간 송은재는 실수도 많고 허당기도 있는 보통의 인간이라는 것이 비춰져 매의 눈을 가진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주곤 한다.


#. 다정한 공감러 강민혁, 할 말은 하는 단호박과 사소한 기쁨

탁월한 공감 능력을 바탕으로 기쎈 무속인 환자 박오월(백수련)마저 진료에 응하게 만드는 따뜻한 내과 의사 곽현(강민혁). 그에게도 의외의 모습이 있다. 은재와의 첫 만남, 자신이 판단하기에 병원선에서 진행하기에는 무리한 수술이라고 생각되자 “지금 뭐하는 겁니까. 수술 난 반댑니다”라고 외친 것.

필요한 순간 할 말은 하는 단호함, 자신의 트라우마를 감추기 보다는 곧바로 실수를 시인하며 사과하는 솔직함은 그가 마냥 부드럽고 유약한 남자는 아니라는 것을 보였다.

또한 화가 나도 아닌 척 슬쩍 차 문은 열어주고 지나가는 매너와 “원 플러스 원이라 하나 더 산 것 뿐”이라며 시크하게 지나치는 은재가 건넨 캔 커피 하나에도 사소한 기쁨을 느끼는 그의 모습은 다정한 곽현과 무심한 송은재의 조합이 매력적으로 보이는 또 다른 이유다.

한편 오늘(13일) 방송되는 <병원선> 9, 10화에서는 극과 극의 매력을 발산하며 찰떡같은 케미를 보여주던 하지원과 강민혁이 팽팽한 대립을 하게 되는 사건이 발생한다.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 의사인 만큼 환자를 대하는 자신만의 신념이 있다. 어느 한 쪽만이 맞다, 틀리다 할 수 없는 문제이기에 시청자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지는 흥미로운 전개가 될 것”이라며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병원선> 오늘(13일) 밤 10시 MBC 방송.

iMBC 조혜원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