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돌아온 복단지

최대훈, 강성연에게 판 뒤집을 계획 제안 “당신이 신회장 딸!”

돌아온 복단지홈페이지 2017-09-11 21:00
 최대훈, 강성연에게 판 뒤집을 계획 제안 “당신이 신회장 딸!”

최대훈이 강성연과 손잡았다.


911일 방송된 MBC 일일 연속극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현솔잎)에서 제인(최대훈)은 단지(강성연)를 내세워 서진(송선미)을 끌어내릴 계획을 세웠다.


서진은 신회장이 잃어버린 딸을 찾으면서 제인에게
나한테 남자는 민규 씨 뿐!”이라며 매몰차게 굴었다. 제인은 그런 서진에게 분노와 배신감을 느꼈다.


제인은 단지를 찾아가
나하고 복단지 씨가 박서진이 짠 판 뒤집을 거예요. 이제부터 신회장 딸은 복단지 씨입니다!”라고 말했다. “내가 그렇게 만들 거예요.”라는 제인의 다짐에 단지는 크게 놀랐다.


이때 들어온 정욱
(고세원)너 뭐하는 거야?!”라며 따지지만 제인은 차분하게 나 이제 박서진 사람 아닙니다.”라고 답했다. 제인은 서진을 찾아가 신회장 딸은 복단지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서진은 사면초가에 몰리게 됐다
.

MBC
일일 연속극 <돌아온 복단지>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저녁 715분에 방송된다.









iMBC 김민정 | 화면 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