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하지원-김광규, 긴장감 높이는 이색 케미 '눈길'

병원선홈페이지 2017-09-11 14:31
<병원선> 하지원-김광규, 긴장감 높이는 이색 케미 '눈길'
<병원선>에 유독 시선이 가는 조합이 있다. 두 팩폭러, 하지원과 김광규가 이색 케미로 드라마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이 바다 위의 진료소에서 벌어지는 휴먼스토리로 수목드라마 정상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무심 까칠한 외과 의사 송은재(하지원)와 그녀를 병원선에 불러들인 사무장 추원공(김광규)이 색다른 케미를 발산하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병원선 모든 길은 추원공으로 通한다’ 병원선의 살아있는 역사, 사무장 추원공(김광규)은 꽤나 이상적인 인물이다. 섬사람들에게 좀 더 나은 진료를 제공하기 위해 병원선을 발전시키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그는 젊은 의사들의 기강을 잡는 것부터 불만 많은 선장 방성우(이한위)를 다독거리기까지. 병원선의 모든 곳은 그의 손길이 지나치지 않는 곳이 없다.

그런 추원공이 유일하게 강한 팩트를 폭격하는 상대가 있으니. 바로 병원선의 첫 외과 의사 송은재(하지원)다. 처음부터 그녀를 병원선으로 이끈 것도 그였다. 서울대한병원에서 퇴출당한 후 갈 곳 없던 은재에게 “이 곳에서 화려하게 부활할 수 있다”며 손을 내민 것.

이후 능력은 있지만 동료 의사와 간호사, 환자를 막론하고 진실 가득한 날카로운 팩트로 듣는 이의 뒷목을 잡게 하는 은재에게 원공은 유일하게 강력한 팩트를 날리는 사람이다.

“죄책감만 남긴 엄마에 대한 원망을 환자에 하지마라”는 은재의 상처를 헤집을만한 말에도 불구하고 원공이 밉지 않은 이유는 그의 팩트가 은재를 앞으로 나아가게 하기 때문이다. 원공이 말하는 ‘아픈 진실’은 갈등하던 그녀에게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 3화에서 은재는 팔 접합 수술이 필요했던 강정호(송지호)를 두고 거제제일병원 원장 김수권(정원중)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을 망설였다. 직전에 김수권과 응급실 채용박탈 건으로 마찰이 있었기 때문.

그 순간, 은재에게 원공은 “선생님 자존심과 환자의 안전 중 어느 쪽이 더 중요하냐”고 일침했다. 환자를 앞에 두고 망설이던 은재에게 가장 필요한 한마디였다.

한편, 원공의 한마디가 의미 있는 이유는 비뚤어지지 않고 자신을 돌아보는 은재의 반응 때문이기도 하다. 환자에게도 무심한 얼굴로 진실만을 전하는 냉철한 은재는 스스로에게도 객관적이다. 자존심을 건드리는 원공의 말에 울컥하는 것은 아주 잠시뿐. 옳은 말이라고 생각하면 곧바로 수긍하고 실천한다.

그렇기에 은재는 자존심을 접고 환자를 선택해 강정호의 팔을 되살렸고, 엄마에 대한 원망으로 환자를 대하기보다는 그것을 반면교사로 박오월(백수련) 모녀에게 서로를 이해할 시간을 선물했다.

필요한 순간 망설이지 않고 직구를 날리는 이상적 팩폭러 추원공과 아픈 진실에도 비뚤어지지 않고 올바른 길을 선택할 줄 아는 송은재. 두 캐릭터의 만남이 쫄깃한 시너지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이유다.

<병원선> 매주 수, 목 밤 10시 MBC 방송.

iMBC 조혜원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