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하지원, 와르르 무너진 감정 '절절한 눈물'로 안방극장 울렸다!

병원선홈페이지 2017-09-08 09:25
<병원선> 하지원, 와르르 무너진 감정 '절절한 눈물'로 안방극장 울렸다!
<병원선> 하지원이 엄마에 대한 뒤늦은 그리움을 절절한 눈물로 담아내며 안방극장을 울렸다.


하지원은 7일 방송된 <병원선> 7회와 8회에서 엄마의 유품을 뒤늦게 열어본 후 복받치는 슬픔을 참지 못한 채 오열하며 가슴 아픈 엔딩을 장식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은재(하지원)는 자신의 환자인 박오월(백수련) 할머니가 심한 간경화로 수술을 해야 한다고 설득했지만, 퇴원을 강행한 환자를 막지 않으며 특유의 딱딱한 면모를 드러냈다. 그러나 수술을 받을 돈으로 딸의 결혼 자금을 챙겨주겠다는 박오월의 속내를 건네 들은 후, 꽁꽁 숨겨놓은 감정이 드러나며 박오월에게 달려가 따지기 시작한 것.

송은재는 “고마워할 것 같아요? 결혼식 전까지 기 쓰고 살아주면 딸이 고마워서 춤이라도 출 것 같아요?”라며 “억울하면 시간을 줘요. 단 한 번이라도 좋으니 엄마한테… 고맙다는 말을 할 수 있을 때까지 딸에게 시간을 주라고요”라며 수술을 설득했다. 자신의 이야기를 하듯, 슬픔을 꿀꺽 삼키며 말을 이어가는 송은재에 박오월은 다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끝내 외면을 하며 송은재를 답답하게 했다.

이에 송은재는 인연을 끊고 살아온 딸을 직접 만나러 가 “기회를 드리러 왔어요, 난 놓쳤지만 박선화씨에겐 아직 남아 있는 기회”라고 설득을 이어가고, 결국 딸의 간을 박오월에게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

수술이 끝나고 눈을 뜬 무당 박오월은 “이제부터 신령님이 아니라 의사를 믿으세요”라고 말하는송은재에게 “그런데 니는 언제까지 상자를 쳐다만 볼끼가?”라며 아직 열어보지 못한 엄마의 유품을 언급하고, “니 보고 있기 짠해서 망자가 세상을 떠날 수가 없단다”라고 덧붙여 송은재의 마음을 무너뜨렸다.

용기를 내어 유품 상자를 열어본 송은재는 엄마의 소박한 소품들과 자신의 아기 시절 옷들, 그리고 ‘은재를 위한 엄마의 레시피 북’을 열어보며 감정이 동요하기 시작했다. 멀리 있어 볼 수 없는 딸에게 편지를 쓰듯, 하나 하나 레시피를 그려놓은 엄마의 정성과 글에 송은재는 “엄마, 미안해요”라며 가슴 아픈 슬픔을 토해냈다.

그간 무미건조의 극치를 달리던 ‘까칠 송쌤’ 송은재는 이날 방송에서 내면의 감정에 서서히 동요하며 감정의 철옹성이 무너져 내리면서, 인간적인 면모가 드러나는 반가운 변화를 보였다.

그런가 하면 병원선 내과 의사 곽현(강민혁)과 점점 호흡이 맞아가는 모습을 비롯해, 한의사 김재걸(이서원)과는 박오월의 치료를 놓고 옥신각신하다 끝내 “비과학적인 침 치료”라고 발언하며 갈등을 폭발시키는 등 병원선 인물들과의 관계가 조금씩 진전되는 모습을 보였다. 앞으로의 전개에서 인간적인 모습을 탑재해가는 송은재가 병원선 사람들과 어떤 관계를 맺으며 성장해 나갈지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하지원이 출연하는 <병원선> 9회와 10회는 1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iMBC 조혜원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