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속 볼수록 매력있다는 '볼매남'을 아시나요

병원선홈페이지 2017-09-08 09:24
<병원선> 속 볼수록 매력있다는 '볼매남'을 아시나요
보면 볼수록 궁금해지는 ‘볼매남’ 맞네요!

7일(목) 방송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에서 곽현 역을 맡고 있는 강민혁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날 현은 환자 박오월(백수련)에게 기관 내 삽관을 하지 못해 패닉 상태에 빠졌다. 현은 참담해했지만 이후 진료실에서 인체 모형을 가지고 깔끔하게 삽관에 성공하면서, 현이 무슨 까닭으로 환자에게만 삽관을 못하는 것인지 의아함을 들게 만들었다.


또한 아버지 곽성(정인기)이 입원한 요양병원에서는 히스테릭한 어머니와 여동생 사이에서 지칠 대로 지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어머니가 현에게 “이 사람 그날 밤 도망만 안 쳤어도, 그래서 네가 밤새 찾으러만 안 다녔어도 사고칠 일 없었다”고 말하면서, 현의 트라우마가 아버지와 연관된 것임을 암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강민혁이 연기하는 곽현은 탁월한 공감능력을 지닌 병원선의 내과의사. 꼬임 없고 막힘 없는 따뜻한 성격의 소유자지만, 상황에 따라 냉철하게 판단하고 경계하는 등 복합적인 면모도 지니고 있다. 특히 현은 최근 외과의사 송은재(하지원)를 도와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며 파트너십을 선보이는가 하면, 이성주의자인 은재에게 감성적으로 다가가며 둘의 케미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강민혁이 출연하는 MBC <병원선>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