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아르곤> 김주혁, 구탱이형이 누구죠? '배우 김주혁의 귀환'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09-05 08:29
<아르곤> 김주혁, 구탱이형이 누구죠? '배우 김주혁의 귀환'
구탱이 형이나 <공조> 속 냉혈한 악역은 없었다. 감동을 주는 앵커 김주혁이 있을 뿐이었다.

4일(월)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 배우 김주혁이 HBC 간판 앵커이자 탐사보도팀 아르곤의 수장 김백진으로 변신해 성공적인 안방 복귀를 알렸다.

드라마인 줄 모르고 봤다면 진짜 앵커로 착각했을 김주혁의 완벽한 싱크로율 때문에 시청자들은 방송이 끝난 후에도 극찬을 쏟아냈다. 연기는 두말할 것 없고 김주혁의 흠 잡을 데 없는 섹시한 수트핏, 극 전반을 장악하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여심을 단숨에 꽉 사로잡았다.


김주혁이 연기한 김백진은 ‘사실을 통하지 않고서는 진실로 갈 수 없다’는 신념으로 똘똘 뭉친 팩트 제일주의자로, 그만큼 팩트를 기반한 정직한 보도를 가장 우선시하는 언론인이다. 완벽주의자이기도 한 그는 까다로운 기준으로 스태프들을 달달 볶으며 ‘싸이코’로 불리기도. 그러나 누구보다 참된 언론에 대한 강한 열망을 품고 있으며 비정규직 스텝들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지키기 위해 싸우는 속 깊고 따뜻한 남자다.

이 같은 김백진 캐릭터의 매력은 <아르곤> 1회부터 가감 없이 드러났다. 하나부터 열까지 빈틈없는 김주혁의 탄탄한 연기력이 압권이었다. 극 중 김주혁은 눈빛, 말 한마디만으로 팀원들을 단결시키는 강렬한 포스와 카리스마, 권력의 압박에도 공정하고 올바른 보도를 추구하는 아르곤 팀장으로서의 위용을 뽐냈다.

반면 가출한 사춘기 딸을 찾아 헤매다 망연자실 한 홀아버지의 애처로운 상황을 실감 나게 묘사해 캐릭터에 입체감을 부여했다. 극에 완전히 녹아든 김주혁의 연기는 강력한 흡인력 발휘하며 시청자들이 <아르곤> 속으로 스며들게 했다.

무엇보다 이날 김주혁의 촌철살인 대사와 완벽한 연기로 만들어진 많은 명대사와 명장면이 셀 수 없이 쏟아졌다. 먼저, 미드타운 쇼핑몰 붕괴사고를 보도하는 장면에서 김주혁은 한참을 가만히 있다가 “죄송하다. 오늘 밤은 안녕하십니까라는 인사가 나오질 않는다”고 운을 떼며 진행을 시작했다. 멘트뿐 아니라 검은색 정장까지 차려입은 김주혁은 언론인으로서의 사명감을 잊지 않으면서도 희생자에 대한 예우를 갖춘 진정성 있는 태도로 깊은 인상을 주었다.

<아르곤>은 치밀한 연출, 대본, 배우들의 명연기 3박자가 이루 말할 수 없이 환상적이다. 특히 김주혁은 천우희와 함께 영화를 보는 듯한 명품 케미로 남다른 몰입감을 선사했다. 또 한 번 한계를 넘어선 김주혁, 어느 것 하나 부족함 없는 명품 드라마가 탄생했다.


iMBC 차수현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