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지의 마법사

<오지의 마법사> 윤정수x엄기준x한채영, 오지 3남매의 운명은?!

오지의 마법사홈페이지 2017-09-04 14:21
<오지의 마법사> 윤정수x엄기준x한채영, 오지 3남매의 운명은?!
무공해 힐링 예능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 첫 여성 멤버 한채영의 합류로 더욱 화제를 모은 가운데 새로운 오지 캄차카반도 편이 첫 방송됐다.


3일 방송된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는 러시아 캄차카반도 오지 모험의 첫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번 캄차카반도에서는 이전 네팔과 조지와 때와는 다른 파격적인 팀원 구성이 공개됐다.

있는 대로 다 쓰고 보는 욜로(YOLO)족 한탕주의 윤정수와 앞날을 대비해 뭐든지 일단 아끼고 보는 대표 구두쇠 엄기준, 그리고 ‘오지의 마법사’ 첫 여성 멤버이자 처음으로 오지에 떠나는 오지 초보 여행가 한채영이 한 팀을 이룬 것이다.

새로운 팀이 공개되자 멤버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김수로는 두 번의 여정 동안 함께했던 기준과 다른 팀이 된 것에 대해 “우리의 빈틈을 메꿔 주던 기준이가 갔다”며 아쉬워했다.

또한 엄기준과 윤정수를 보며 “근데 한 쪽은 탕진과고 한 쪽은 구두쇠과인데 한 팀이 됐네”라며 걱정했다. 수로의 예상대로 극과 극의 성향인 두 사람은 사사건건 부딪히며 대립을 예고하기도 했다.


한편 한 팀이 된 윤정수, 엄기준, 한채영은 모험 첫 시작부터 헬기가 무한정 연착되며 위기를 맞았다. 약 9시간의 긴 기다림 끝에 여정 시작 장소로 이동한 세 사람은 안대를 벗자마자 입이 떡 벌어지는 신비로운 풍경에 넋을 잃었다. 하지만 감탄도 잠시, 이들은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설원 속에서 갈 길을 잃고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도도한 이미지와 달리 솔직하고 털털한 반전 매력으로 화제가 된 한채영이 합류한 가운데, 다음 회는 본격적으로 캄차카반도 모험을 시작한 여섯 멤버들의 상상초월, 예측불허 무전여행기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iMBC 조혜원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