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배우들, 대본리딩 공개 '젊은 피, 활력 가득'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08-22 10:51
<란제리 소녀시대> 배우들, 대본리딩 공개 '젊은 피, 활력 가득'
<란제리 소녀시대>가 생기 넘치는 첫 대본리딩으로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9월 1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제작진이 첫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여의도 KBS 별관에서는 <란제리 소녀시대>의 첫 대본리딩이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건준, 문준하 책임프로듀서, 연출을 맡은 홍석구 감독, 윤경아 작가 등 제작진과 보나, 채서진, 도희, 서영주, 이종현, 여회현 등의 주요 등장인물들을 비롯 권해효, 김선영, 인교진, 김재화, 박하나 등 조연진과 더불어 대부분의 출연배우들이 모두 참석해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대본리딩에 앞서 이건준 책임프로듀서는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이 열과 성을 다한다면 시청자들의 좋은 반향이 있을 것이다”며 제작진과 출연진들을 독려했다.

홍석구 감독의 “이 작품은 제가 살았던 공간과 시간을 이야기 하고 있어 설레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는 인사말과 함께 시작된 리딩 현장은 배우들이 리드미컬하게 주고 받는 찰진 대구 사투리와 함께 곧바로 뜨거운 열기를 띠기 시작했다. 속도감 있게 이어진 배우들의 연기는 마치 사전에 합을 맞춘 듯 환상의 호흡을 뽐내었다.

주연을 맡은 보나는 첫 주연을 맡은 신인배우답지 않게 대본리딩이 시작되자 한 치의 떨림도 없이 ‘정희’라는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었고, 극중 라이벌이자 절친으로 극의 중심을 이뤄나갈 채서진과 보나가 만들어낸 여여케미는 기대이상으로 완벽했다고 한다. 도희 역시 일진 ‘심애숙’에 빙의된 듯 차가운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해 주변마저 차갑게 얼렸다.

서영주, 이종현, 여회현 등 남주 3인방과 보나, 채서진 두 여주들이 만들어내는 순수하고 풋풋한 이야기들은 이들이 주고 받는 대사만으로도 설레임을 자아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탄탄한 연기력에서 나오는 조연배우들의 감칠맛 나는 연기 또한 극을 보다 풍성하게 했다. 대본을 읽는 것 만으로도 장면들이 눈에 그려지며 현장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했고, 긴장감 속에 박진감마저 넘치다가도 동료 배우의 넉살스러운 연기에 한바탕 웃음바다가 되기도 하는 등 벌써부터 끈끈한 팀워크를 보여주며 기분 좋을 출발을 알렸다.

대본리딩이 끝난 후 홍석구 감독은 “대본리딩을 해보니 작품이 생각했던 것 보다 더 재미있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이날 대본리딩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란제리 소녀시대>는 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발랄하고 발칙한 사춘기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코믹로망스드라마로 9월 11일 첫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