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하지원-강민혁-이서원-김인식, 청춘 의사 4인방 포스터 공개!

병원선홈페이지 2017-08-18 14:48
<병원선> 하지원-강민혁-이서원-김인식, 청춘 의사 4인방 포스터 공개!
<병원선>이 청춘 의사 4인방, 하지원, 강민혁, 이서원, 김인식의 포스터를 공개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에서 공개한 첫 번째 포스터에는 드라마의 주 배경인 병원선의 갑판 위에 올라 바다를 바라보는 네 명의 청춘 의사들의 모습이 담겼다.

하지원, 강민혁, 이서원, 김인식은 오는 3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병원선>에서 각각 눈물 대신 실력을 쥔 출중한 실력의 외과의사 송은재, 따뜻한 마음을 지닌 공감능력이 뛰어난 내과 의사 곽현, 병원선 유일의 까칠한 한의사 김재걸, 유쾌한 흙수저 치과 의사 차준영을 연기한다.

인생의 탄탄대로에서 튕겨져 선택의 여지없이 병원선에 올 수 밖에 없었던 송은재, 인생을 흔든 사건을 뒤로 하고 병원선에 자원한 곽현, 그리고 운 없이 제비뽑기에 걸려 병원선에 오른 공보의 김재걸과 차준영.

이들 네 명의 의사들은 이처럼 서로 다른 이유로 병원선에 탑승했다. 포스터에 소개된 카피처럼, 이들은 청춘과 어른 사이, 그 애매한 시기인 30대에 병원선 탑승, 망망대해에 표류한 것 같았던 인생에서 의사로서, 한 명의 인간으로서 성장해나갈 예정이다.

“병원선이 고립된 환자들을 찾아가 아픈 곳을 치유하듯 드라마 <병원선>이 혹여 고립되어 섬처럼 떠 있을지 모르는 누군가에게 위로를 선물하길 기대한다”는 윤선주 작가의 말처럼 포스터 속 때늦은 사춘기를 맞이한 네 명의 의사들이 올 가을, 시청자들의 마음을 찾아가 두드릴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

<병원선> 제작진 측은 “촬영 당시 날씨도 덥고, 배 위에서의 촬영이라 다소 쉽지 않은 부분도 있었지만,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파이팅 넘치게 촬영에 임했다. 배우들이 거제도에서 함께 지내다보니 남다른 합을 보여주고 있고, 워낙 즐거운 분위기에서 촬영이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가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지길 바란다”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부탁했다.

첫 포스터 공개로 화제가 되고 있는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하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릴 휴먼아일랜드메디컬 드라마다.

<병원선>은 <죽어야 사는 남자> 후속으로 8월 30일 첫 방송된다.

iMBC 조혜원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