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병원선

<병원선> 하지원, 믿고 보는 변신 '명품 의드를 기대해'

병원선홈페이지 2017-08-11 12:34
<병원선> 하지원, 믿고 보는 변신 '명품 의드를 기대해'
하지원이 ‘냉미녀’ 의사 캐릭터로 ‘명품의드’를 이끌어 갈 준비를 마쳤다.

30일(수) 첫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에서 하지원이 여주인공 송은재 역으로 2년 만에 드라마 컴백을 앞두고 있다.


하지원이 연기하는 외과의사 펠로우 2년 차 송은재는 태어날 때부터 조숙한 성격으로 가족을 먹여 살리는 소녀 가장으로서, 출중한 실력으로 초고속 승진을 앞둔 인물이다. 인간미 없고 무미건조한 성격에, 상대와의 감정 교류마저 거의 없는 모습으로 ‘냉미녀’ 캐릭터의 방점을 찍으며 <병원선>을 명품 의학드라마로 만들겠다는 각오다.

이에 하지원은 실제 해부학 공부에 매진하고 매일 같이 바나나로 봉합 연습을 하는 등 의사로서의 기술을 드러내기위한 배역 준비를 면밀하게 하고 있는 한편, 그 어느 때보다 차가운 이미지를 드러내기 위한 감정 콘트롤에집중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소속사 측은 “송은재는 경쟁에서 이기는 데 익숙한 만큼 다른 사람의 감정을 읽는 데 서툰 인물이지만, 그녀가 섬마을을 돌며 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선>에 탑승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드러나면서 캐릭터에 서서히 변화가 올 예정”이라며 “누구보다 열심히 송은재를 표현할 준비를 하고 있는 하지원에게 많은 기대와 사랑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하지원이 출연하는 <병원선>은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의료 활동을 펼치는 배 <병원선>에서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하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휴먼메디컬 드라마다로 8월 30일 첫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