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장산범> 허정 감독 "사람을 홀리게 하는 심리적 소리에 많이 신경썼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17-08-08 16:36
<장산범> 허정 감독 "사람을 홀리게 하는 심리적 소리에 많이 신경썼다."
8일 오후 용산CGV에서는 영화 <장산범>의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배우 염정아, 박혁권, 신린아와 허정 감독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지난 2013년 <숨바꼭질>로 560만 관객을 사로잡은 바 있는 허정 감독은 <장산범>을 통해 "친숙한 소리가 그 소리를 내는 사람이 아닌 다른 사람을 통해 들리는 것이 공포감을 줄 것이라고 생각되었다. 소리에도 여러가지가 있는데 되도록이면 일상적이고 친숙한 소리가 반전이 클 것이라 생각했고, 사람을 홀리게 하는 소리가 무얼까 고민하다가 심리적 소리에 신경을 많이 썼다."라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전작 <숨바꼭질>에서는 부성애를 다뤘었는데 이번 <장산범>을 통해 모성애를 다루게 된 이유에 대해서 "가족을 배경으로 만들겠다고 의도하거나 생각해서 만든건 아니다. <장산범>을 생각하면서 소리로 홀린다는 것과 소리가 개인의 어떤 부분을 건드려서 넘어가게 된다는 것이 흥미로와서 아이를 잃은 상실감이 있는 엄마를 설정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기자간담회를 통해 허정 감독은 <장산범>이 다른 영화들의 5배 이상의 공과 시간을 들여 ADR(후시녹음)을 했음을 밝히며 "거울 안에서 순자 할머니를 꼬시는 소리인 순자 어린시절 오빠와 언니의 목소리는 <숨바꼭질>때 함께 작업했던 아역들에게 부탁해서 작업했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속에 그 동안 노출되지 않았던 이준혁 배우의 무당씬이 있는데 "우리가 영화를 만들때는 영화 <곡성>이 개봉되기 전이었다. 뒤늦게 <곡성>을 보고 특히나 굿씬을 잘 만들었다고 생각했었다. 우리 영화는 <곡성>을 생각하거나 염두에 두고 굿씬을 찍은 건 아니다."라고 밝히며 "접신할 때 실제로 느껴지듯이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여러 소리들이 섞여서 혼돈스러운 느낌이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굿 장면을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무당을 연기한 이준혁 배우에 대해서는 "함께 취재도 많이 하고 굿도 물어보고 그랬었다. 워낙 몸을 잘 쓰는 배우이다보니 기이한 동작들도 잘 표현해 주셨다."라고 칭찬했다.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장산범>은 8월 17일 개봉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NEW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