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신은수, 김지운 감독 신작 <인랑> 합류! '강동원과 재회' [공식]

한국영화홈페이지 2017-08-07 16:33
신은수, 김지운 감독 신작 <인랑> 합류! '강동원과 재회' [공식]
신예 신은수가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에 합류한다.



<인랑>은 근 미래, 남북한이 7년의 준비기간을 거치는 통일을 선포한 가운데 반통일 무장 테러단체 '섹트'와 이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경찰조직인 특기대 그리고 통일정책에 반대하는 강력한 권력기관인 공안부 사이에서 벌어지는 숨막히는 암투와 격돌을 그린 영화다.

<밀정>, <악마를 보았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등을 연출한 김지운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획 단계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여기에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지어 벌써부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2016년 영화 <가려진 시간>으로 데뷔한 신은수는 이번 작품에서 반통일 테러 단체인 '섹트'의 대원 '빨간모자소녀' 역을 맡았다.

<인랑> 관계자는 "신은수는 극중 빨간모자소녀 역으로 극적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은수는 지난해 개봉한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으로 데뷔와 동시에 엄청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후 일본 영화계의 거장 이와이 슌지 감독이 연출한 <장옥의 편지>와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 출연하는 등 남다른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에도 이름을 올리며, 충무로가 주목하는 최고의 신예다운 면모를 과시 중이다.

영화 <인랑>은 캐스팅을 마무리짓고 8월 크랭크인한다.


iMBC 조혜원 |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