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무한도전

<무한도전> NBA 슈퍼스타 커리 형제와 2:5 빅매치 대결방식 공개! 세기의 대결! 승자는?

무한도전홈페이지 2017-08-05 11:05
<무한도전> NBA 슈퍼스타 커리 형제와 2:5 빅매치 대결방식 공개! 세기의 대결! 승자는?
NBA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가 <무한도전> 팀과의 경기에서 승부욕이 폭발, 입이 떡 벌어지는 월드클래스 스킬과 슛을 선보인다. 수비수를 그대로 제치는 현란한 드리블을 비롯해 백코트(센터라인을 기준으로 자신이 수비하는 코트)에서 던져 하프라인을 지나는 장거리 슛까지, 눈앞에서 보고도 믿기지 않는 NBA 간판스타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 것.


스테판 커리가 승부욕이 폭발한 가운데 서장훈 감독이 지휘하고 남주혁, 배정남을 선수로 영입한 <무한도전> 팀은 구슬땀을 흘리며 필승전략을 짰다고 전해져 이들의 경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오늘(5일) 방송되는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기획 김태호 / 연출 김선영, 정다히 / 작가 이언주) 541회는 한국을 찾은 NBA 간판 농구스타 스테판 커리(29·골든 스테이트)-세스 커리(27·댈러스) 형제와 즐거운 한 때를 보낸 뒤 세기의 대결을 펼치는 ‘무한도전’ 팀의 모습이 공개된다.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 형제의 한국 방문은 일거수일투족이 보도되며 그 자체로 화제였고, <무한도전> 녹화 일정이 알려지며 큰 주목을 받았다. 3점슛이 주특기인 NBA 최고의 스타 스테판 커리는 2016년 NBA 사상 최초 만장일치로 MVP에 선정되는 등 전 세계 농구 팬의 주목과 관심, 사랑을 받는 선수다.

제작진이 공개한 스테판 커리-세스 커리 형제와 <무한도전> 팀의 2:5 농구 대결은 6분씩 4쿼터로 진행된다. 또한 커리 형제의 동의 하에 경기 흐름에 따라 특수장비가 등장할 예정. 커리 형제와 <무한도전> 팀의 빅 매치는 MBC 허일후 아나운서가 캐스터로, 최연길 해설위원이 중계한다.


세계적인 농구 선수를 상대로 <무한도전> 팀이 불가능할 것 같은 대결을 펼치는 가운데, <무한도전> 멤버들과 남주혁, 배정남은 서장훈 감독의 지도 아래 뜨거운 여름 구슬땀을 흘리며 기본기와 실력을 다지며 필승 전략을 짰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장훈 감독이 <무한도전> 팀과 작전 회의를 하는 진지한 모습, 커리 형제가 환호하는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또한 경기장을 누비며 환호하던 커리 형제는 유재석, 하하, 남주혁 등 <무한도전> 팀의 집념의 수비 속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며 서서히 승부욕을 폭발하는 등의 변화가 감지돼 시선을 강탈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스테판 커리는 2:5의 수적으로는 불리한 경기이지만, NBA 간판스타다운 실력을 뽐냈고 <무한도전> 팀의 끈기와 속속 등장하는 특수장비로 인해 점점 승부욕을 불태웠다. 특히 스테판 커리는 수비수를 제치는 현란한 드리블과 하프라인 뒤에서 던지는 장거리슛 등 눈앞에서 보고도 믿기지 않는 농구기술을 선보여 <무한도전> 팀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무한도전> 측은 “세계적인 농구 스타 스테판 커리의 전매 특허 하프라인 장거리 슛을 함께 도전해 보는 등 즐거운 시간을 가졌고, 실제 경기 중 스테판 커리의 월드클래스 농구 실력이 빛을 발해 모두가 깜짝 놀랐다”면서 “스테판 커리-세스 커리 형제와 <무한도전> 팀의 흥미진진한 농구 대결을 방송으로 확인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유재석-박명수-정준하-하하-양세형 등 다섯 멤버와 함께하는 <무한도전>은 시간이 더해질수록 더욱 좌충우돌한 도전을 통해 한층 더 진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