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신세경, 갈등 시작? '긴장감↑'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07-18 08:52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신세경, 갈등 시작? '긴장감↑'
남주혁의 신력을 실험하기 위한 공명의 위험한 장난이 신세경을 죽음의 위기에 몰아넣으며 안방극장의 긴장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17일(월)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5회에서는 소아(신세경)가 브레이크 결합 교통사고에 이어 자신의 대학동창이자 천국의 신으로 밝혀진 비렴(공명)에 의해 죽음의 위기를 겪게 된다. 더불어 신석의 행방을 둘러싼 하백(남주혁)-무라(정수정)-비렴의 날 선 신경전이 스펙터클하게 전개돼 긴장감을 최절정으로 끌어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소아는 거듭되는 죽음의 위기에 빠지며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앞서 소아의 건물 추락사를 노렸던 의문의 남자가 이번에는 브레이크 사고를 노리며 그의 차량을 고장내고 이 같은 현장을 지켜보던 하백은 소아의 만류에도 그를 대신해 운전대를 잡는다.


브레이크 결합이라는 절체절명 위기 속 소아는 다시 한 번 죽음의 위기에 처하고 하백은 두려움에 떠는 소아에게 “겁내지마, 넌 신의 사람이야”라는 따뜻한 말로 그를 안심시키며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를 계기로 하백은 소아가 위기에 빠질 때마다 자신의 신력이 돌아온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된다. 소아 역시 자신의 목숨을 2번이나 구해준 것은 물론 맛있는 음식 접대로 웃음까지 건넨 하백에게 "고맙습니다. 또 살려준 거 그리고 오늘 종일 바쁘게 해준 거"라며 자신의 속마음을 고백한다.

하지만 이 모든 게 스스로의 신력을 실험하기 위한 하백의 모르쇠에서 비롯됐다는 것을 알게 된 소아는 자신을 역이용했다는 것에 “날 일부러 죽이려고 했어요? 그래서 미안하다고 한 거예요? 고작 그깟 신력 하나 되찾자고!”라는 말로 분노를 표했다. 뜻하지 않은 상황 때문에 빚어진 오해가 소아-하백의 로맨스 향방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키며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니들 신석 잃어버렸지? 신석 왜 잃어버렸어?”라고 말하는 하백의 차가운 시선과 함께 경악한 무라-비렴의 표정이 클로즈업되면서 하백이 묘연하기만 했던 신석의 행방에 성큼 다가간 것은 아닐지 궁금증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한편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매주 월·화 밤 10시 50분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화·수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도 방영되고 있다.

iMBC 차수현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