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MBC스페셜

<MBC스페셜> 후지TV 공동기획 '졸혼, 해도 될까요?' 2부작 편성 방송!

MBC스페셜홈페이지 2017-07-14 09:50
<MBC스페셜> 후지TV 공동기획 '졸혼, 해도 될까요?' 2부작 편성 방송!
이 후지TV와의 공동 기획을 통해 우리시대 부부 관계의 현실과 문제점을 짚어보고, 변화해가는 사회에 맞춰 진화하는 결혼의 미래를 예측해 볼 2부작 다큐멘터리 '졸혼, 해도 될까요?'를 방송한다.


‘졸혼’ ‘해혼’ ‘각거’ 등 자녀의 독립을 마친 중년 부부들에게 결혼의 다양한 형태가 번지고 있다. 평균 수명 100세 시대, 한 사람과 60년 이상을 같이 사는 것이 가능한 일일까. 인생 2모작을 준비하는 중년 부부들에게 배우자는 서로 어떤 존재일까?

한국에서 불고 있는 졸혼 바람. 결혼 생활을 지속하지도 않고, 이혼도 하지 않은 새로운 부부의 형태인 졸혼은 이혼하지 못한 부부들의 차선책일 뿐인 것일까. 1부에서는 '결혼, 쉼표를 찍다'는 부제로 실제 졸혼 상태로 사는 부부들의 모습을 담아 졸혼 현상을 살펴본다.

이태원에 살고 있는 강민지 씨는 일주일에 한 번, 혹은 예정 없이 파주로 향한다. 11년 째 따로 또 같이 살고 있는 남편 이안수 씨를 만나기 위해서다. 전직 여행 기자로 전 세계를 누비다 11년 전, 파주의 헤이리 마을에 정착해 게스트 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는 이안수 씨는 가족이란 “각자 원하는 것을 자기가 원하는 곳에서 이루어 나가고 필요할 때 같이 모이는 것”이라고 정의한다.

본인을 “졸혼의 롤모델”이라고 칭하는 전북 장수에 살고 있는 임지수 씨. 서울에서 누렸던 CEO의 삶을 버리고 자연을 좇아 장수에 정착한지 6년이 되었다.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 자연스럽게 대전에서 한의사를 운영하고 있는 남편과는 떨어져 살게 되었다.

백년해로를 위해 서로 다른 부부가 선택한 삶의 방식은 무엇일까?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중년부부의 색다른 백년해로의 방법에 대해 모색해본다.

2004년 일본의 작가 스기야마 유미코(杉山由美子)가 '졸혼을 권함(卒婚のススメ)'을 출간하며 등장한 단어 '졸혼'. 최근 한국의 포털 사이트 검색 순위에서도 자주 보이는 이 단어의 정체는 무엇인가?

한국 사회에 아직 정립되지 않은 개념을 짚어보기 위해 졸혼의 탄생지인 일본으로 건너가 '졸혼을 권함'(卒婚のススメ)의 사례자를 밀착 취재하였다.

1999년 이시카와현 의회의원으로 활동하다, 의원을 그만두고 프리랜서 작가로 활동 중인 히로오카 다쓰미 씨와, 주오대학 교수인 히로오카 모리호 씨가 그 주인공.

결혼 졸업 후, 전업주부 생활을 벗어나서 자신을 찾아 당당해진 아내에게 남편 모리호 씨는 색다른 매력을 찾게 되었다고. 역할에서 벗어나 평등한 관계로 돌아간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일본사회에 졸혼 현상이 등장하게 된 배경과 일본의 졸혼 문화를 들여다본다.

와 후지TV 공동기획 '졸혼, 해도 될까요?' 1부는 오는 7월 17일 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편집팀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