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죽어야 사는 남자

[첫터뷰] <죽어야 사는 남자> 이소연, "숏컷에 가슴이 벌렁벌렁"

죽어야 사는 남자 홈페이지 2017-07-14 19:15
[첫터뷰] <죽어야 사는 남자> 이소연, "숏컷에 가슴이 벌렁벌렁"


이소연의 숏컷 변신을 기대해!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이지영B 역할을 맡은 이소연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극중 이지영B는 강예원이 연기하는 이지영A와 같은 이름을 가진 인물로, 남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오로지 자신의 행복만을 추구하는 자유분방한 캐릭터다. 회사에서는 능력을 인정 받은 커리어우먼이지만 시시때때로 남자를 바꿔가며 만나다 신성록이 연기하는 강호림과도 엮이게 된다.


실제로는 밀당의 하수이고, 소심한 면도 있다고 밝힌 이소연은 이번 캐릭터를 위해 파격적인 숏컷 변신을 감행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이소연은 "감독님과 캐릭터 이야기를 할 때 좀 강해보였으면 좋겠다고 제안하셨다. 그때 100% 동의를 해서 1초의 망설임도 없이 그러겠다고 했는데 그 뒤로 정말 가슴이 벌렁벌렁거렸다."며 쉽지 않은 선택이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하지만 과감한 헤어스타일 변화 덕분에 극중 이지영B를 연기할 이소연의 새로운 변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 신성록에 대해서는 "<내 인생의 황금기>라는 드라마에서 연인 사이로 나왔었다. 거의 10년 만에 다시 보게 돼서 정말 반가웠다. 그리고 예전부터 어디 하나 나사가 빠진 듯한 역할이 굉장히 잘 어울릴 거라는 확신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정말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은 MBC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이다. <군주-가면의 주인>의 후속으로 오는 7월 19일 첫 방송 된다.




iMBC 김은별 | 영상 안광한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