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한끼줍쇼> 대세돌 엑소, 벨 앞에선 '나쁜 예'와 '꽝열'

예능홈페이지 2017-07-12 11:45
<한끼줍쇼> 대세돌 엑소, 벨 앞에선 '나쁜 예'와 '꽝열'
'글로벌 대세' 엑소 역시 벨 앞에서 굴욕을 피하지 못하고 흑역사 탄생을 예고했다.


12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는 여름특집 2탄으로 광주에 이어 제주도를 찾는다. 제주도의 명동이라 불리는 일도동은 일반적인 가정집의 형태와 돌하르방, 야자수 등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특징들이 공존해 있는 곳이다. 이 곳에서 엑소의 수호와 찬열이 밥동무가 되어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수호는 본격적인 벨 누르기가 시작되자 엑소를 모른다는 시민의 말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호는 공손하게 “저 가수인데요”라고 시작해 아무 말 대잔치를 이어가 ‘벨 누르기의 나쁜 예’로 등극했다.

이를 지켜보던 찬열은 수호의 어리바리한 멘트를 따라하며 “저라면 문 안 열어드려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본인이 수호보다 먼저 한 끼에 성공할 것을 확신했다.

그러나 찬열 역시 누르는 곳마다 응답이 없거나 벨이 고장 나 있는 등 꽝손의 면모를 보여 ‘꽝열’이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난항을 예고했다.

한국을 넘어 세계적인 아이돌로 우뚝 선 엑소의 수호, 찬열과 함께 규동형제는 수많은 난관을 이겨내고 무사히 저녁 한 끼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들의 한 끼 도전 결과는 12일(수)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 할 수 있다.

iMBC 인턴기자 조은솔 | 사진제공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