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둥지탈출> 박미선 "요즘 트랜드는 내 자식 훔쳐보기"

주말예능홈페이지 2017-07-10 16:41
<둥지탈출> 박미선 "요즘 트랜드는 내 자식 훔쳐보기"

10일 오후 영등포구에 위치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tvN의 신규 예능 프로그램 <둥지탈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강주은, 최유성, 박상원, 박지윤, 이종원, 이성준, 박미선, 이유리, 김혜선, 최원석, 기대명과 김유곤 CP가 참석했다.


이날 박미선은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이유에 대해 "딸의 선택에 의해, 딸 때문에 이 자리에 나올 수 있었다. 지금까지 나는 자녀들이 많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해 봤는데 내 딸이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건 처음이다."라고 밝히며 기존 가족 예능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예전 가족 예능들은 부모와 자녀들이 같이 뭔가를 하는 것이었는데, 이 프로그램은 그들만의 세상을 훔쳐보는 것이다. 요즘 트랜드는 내 자식 훔쳐보기 같더라. 아이들이 하나의 사회를 이루어 독립하는 모습을 보는 기분은 낯설었고, 아이들의 모습에서 내 모습이 보이기도 했다. 그 동안 <우리 결혼했어요>나 <세바퀴>등 많은 스튜디오물들을 진행해 왔었고 그때마다 객관적으로 출연자들의 모습을 보며 이야기거리를 꺼내왔었는데 이번 프로그램은 객관적으로 못 보겠더라. 우리 딸이 저쪽 귀퉁이에 조금만 나와도 우리 딸만 보게 되어서 다른 방송보다 힘들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한편 박미선의 딸 이유리는 프로그램에 참여한 소감으로 "예기치 못했던 순간들이 기억에 남는다. 어떤 문제를 해결하는 나의 모습을 보면서 내가 이런 생각도 할 수 있고, 이런 행동도 할 수 있구나 싶어 새로운 자아를 발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다부지게 밝하며 노심초사하며 딸의 답변하는 모습을 바라보던 박미선의 얼굴에 미소를 짓게 하였다.

네팔에서 함께한 6명 중에 각자 담당했던 역할에 대한 설명을 하던 중 박미선, 이봉원의 딸이니 만큼 유머를 담당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이유리는 "저는 재미있지는 않다. 제가 담당한 것은 의, 식, 주 중에서 식을 담당했다. 맛있는 음식은 아니지만 끼니 해결을 도와주는 조력자 역할을 했다. 친구들이 저를 엄마 같았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둥지탈출>은 낯선 땅에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좌충우돌 생활기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최민수, 박상원, 이종원, 기동민, 박미선, 김혜선의 6인의 셀러브리티 부모의 자녀들이 부모의 품을 떠나 낯선 환경에서 생활하며 성장하는 모습을 담은 '자립 어드벤처'를 선보일 계획으로 7월 15일(토) 저녁 7시 40분 첫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 김민지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