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왕은 사랑한다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 ‘왕원’에 완벽 빙의! 열정 폭발 촬영현장 포착!

왕은 사랑한다홈페이지 2017-07-09 10:37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 ‘왕원’에 완벽 빙의! 열정 폭발 촬영현장 포착!
오는 17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월화특별기획 <왕은 사랑한다>(제작 유스토리나인, 감독 김상협, 작가 송지나) 측은 야누스 왕세자 ‘왕원’으로 변신 중인 임시완의 스틸을 공개해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왕세자 왕원 역의 임시완은 방송에 앞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왕원은 선, 악이 모두 담긴 입체적 인물이다. 촬영을 하면서 여러 가지 정서를 느낄 수 있었던 캐릭터고, 밀도 있는 경험을 했다”고 밝혀 그가 그릴 왕원을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야누스 왕세자 왕원으로 완벽 변신하기 위해 초집중하고 있는 임시완의 모습이 포착돼 기대감을 더욱 상승시킨다. 그는 손에 대본을 들고 왕원의 감정과 대사를 분석하고 있다. 살짝 붉어진 눈가와 집중한 눈빛이 대본에 완벽히 몰입해 왕원에 100% 빙의했음을 드러낸다.

또한 임시완은 모니터를 향해 레이저 눈빛을 발사하고 있다. 허리까지 숙이며 엄격한 눈빛으로 자신의 연기를 체크하는 모습에서 프로의 향기가 느껴진다. 뿐만 아니라 임시완은 촬영 전 리허설 역시 꼼꼼하게 챙긴다. 평소와는 180도 다른 표정과 눈빛이 그가 ‘왕원’으로 완벽 변신했음을 보여준다.

이처럼 임시완은 촬영이 진행되는 6개월동안 끊임없이 자신의 연기에 대해 고민하고 대본 분석을 철저히 했다는 후문. 이에 임시완이 표현할 ‘야누스 왕세자’ 왕원과 <왕은 사랑한다>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된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임시완 연기는 믿고 보죠~ <왕은 사랑한다> 기대되네요”, “대본 보는 눈빛 멋져요~ 설렌다 진짜”, “임시완 현장에서도 열정적인 배우네요! <왕사> 왕원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돼요~” 등 반응을 전했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팩션 멜로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현재 촬영을 종료하고 후반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오는 17일 월요일 밤 10시 MBC에서 첫 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유스토리나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