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파수꾼

<파수꾼> 현실성 부족? 대리만족 위한 통쾌 2막 시작된다 (종합)

파수꾼홈페이지 2017-06-13 15:28
<파수꾼> 현실성 부족? 대리만족 위한 통쾌 2막 시작된다 (종합)

<파수꾼> 배우들이 통쾌한 2막의 시작을 알렸다.


13일(화)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시영, 김영광, 김태훈, 김슬기, 샤이니 키가 참석했다.


화려한 액션과 절절한 모성애 연기로 호평 받고 있는 이시영은 "부족한 점이 많은데 좋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하다. 모니터하면서 꾸준히 보완할 점들을 생각하고 있다."며 겸손한 인사를 전했다.


'파수꾼'의 숨은 대장이자 능글맞은 검사로 연기 변신에 성공한 김영광은 "각각 배우들을 만날 때마다 조금씩 다른 포인트를 두고 연기하려고 한다. 모든 사건을 완벽하게 꿰고 있어야한다는 점이 어렵긴 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각자의 성공적인 캐릭터 소화와 더불어 완벽한 적에서 점차 변화하고 있는 두 사람의 관계도 앞으로의 관전포인트다. 이에 대해 이시영은 "파수꾼 멤버들이 점점 도한의 정체에 대해 알아가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같은 목표를 위해 나아가겠지만 이를 받아들이기 위한 진통이 필요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제 '파수꾼'에 합류하게 된 각자의 사연들도 하나씩 공개되며 <파수꾼>은 제 2막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드디어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세상 밖으로 한 걸음 내딛은 서보미(김슬기)를 연기하는 김슬기는 "한 명 한 명이 각자의 이야기가 있고 존재 이유가 있다. 그동안 같은 장소에서 모니터와 24시간 촬영하느라 외로웠는데 이제 밖에서의 에피소드가 펼쳐진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자아냈다.


샤이니 키는 "최대한 자기의 능력을 과시하고 인정받으면서 아픔을 이겨내려고 하는 경수가 방어적이고 숨어 있는 보미를 이끌어 나가고 꺼내주는 모습들이 나올 것 같다."며 더욱 깊어질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살짝 귀띔하기도 했다.


끝으로 이시영은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세간의 반응에 대해 "사건 자체는 실제를 모티브로 하고 있는데 '파수꾼'이라는 단어 자체에서 오는 생소함이 있는 거 같다. 하지만 조금은 비현실적이더라도 더 큰 통쾌함과 대리만족을 주고 싶다."며 여타 장르물과의 차별성을 드러냈다. 또 "한 에피소드로 끝나는 게 아니라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보니 중간 유입이 힘들 수는 있을 거 같다. MBC에서 재방송을 많이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귀여운 소망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하나씩 공개되고 있는 조각들이 모두 맞춰졌을 때 과연 <파수꾼>이라는 퍼즐을 통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무엇이었을지,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할 <파수꾼>의 남은 이야기들을 기대해보자.




iMBC 김은별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