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종영 앞둔 <추리의 여왕> 위기의 최강희-권상우, '긴장감 극대화'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7-05-25 09:58
종영 앞둔 <추리의 여왕> 위기의 최강희-권상우, '긴장감 극대화'
종영을 앞둔 <추리의 여왕>이 휘몰아치는 전개로 몰입감과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24일(수)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15회 에서는 살인범 누명을 쓴 하완승(권상우)을 구하기 위해 나선 유설옥(최강희)이 진범에 의해 납치되어 위험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이 함정에 빠졌다는 것을 눈치 챈 완승은 장도장(양익준)의 차를 이용해 현장을 벗어났지만 탈출 과정에서 총상을 입었다. 곧바로 반찬가게로 간 완승은 전화를 걸어 설옥을 불러냈고 마침 남편에게 실망해 집을 나와 반찬가게에서 홀로 마음을 달래고 있던 설옥과 만났다.


놀란 설옥이 완승의 총상을 치료해주었고 완승은 설옥 부모 자살사건 자료를 건네주었다. 아버지의 유서를 읽은 설옥은 아버지의 어투가 아님을 눈치챘다. 완승의 첫사랑 실종사건과 설옥 부모 자살사건의 연결고리를 이어가던 둘은 사건의 진실에 접근해갔다.

설옥의 아버지는 장도장이 서현수를 납치하는 날 그 둘을 태운 목격자였고, 현수를 찾아야 한다는 일념으로 경찰이 된 완승은 설옥의 아버지를 찾아냈다. 완승과의 통화에서 설옥의 아버지는 그날 일을 또렷하게 기억했고, 만남이 약속된 날 설옥의 부모가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한편, 도주한 고형사는 설옥을 납치했고 완승은 우경감(박병은)의 도움을 받아 설옥을 구하러 갔다. 완승과 만나기로 한 약속시간이 지나자 초조해진 고형사는 창 밖을 보며 완승에게 전화했고 그 순간 완승을 따라 온 홍소장 일행을 발견했다. 흥분한 고형사는 설옥이 있던 곳을 향해 총을 겨눴고 설옥이 도망간 것을 알게 되었다. 설옥을 쫓던 고형사는 총을 발사했고 설옥이 완승의 눈 앞에서 쓰러져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최종회를 앞두고 생사의 기로에 선 설옥과 억울한 누명을 쓴 완승이 무사히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 된 가운데 설옥 부모 자살사건과 서현수 실종 사건 뒤에 숨어있는 거대한 비밀이 드러날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최종회는 25일(목) 밤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