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언슬2> '언니쓰'가 끌고 '동생쓰'가 밀었다! 감동 무대와 MV 공개!

예능홈페이지 2017-05-20 10:01
<언슬2> '언니쓰'가 끌고 '동생쓰'가 밀었다! 감동 무대와 MV 공개!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음원 올킬과 세계 각국에서 이어지는 '동생쓰'의 뜨거운 응원이 더해지며 반전과 기적의 걸그룹 '언니쓰'가 탄생되고 있었다.


지난 19일 방송 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연출 박인석)에서는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전소미 등 '언니쓰'의 처음이자 마지막 방송무대인 <뮤직뱅크>와 시청자와 함께한 스페셜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뮤직뱅크> 무대를 만들기 위해 '언니쓰'는 총 연습에 돌입했다. 무대 장악력과 미흡한 동작 연결을 보완하며 촬영이 없는 날에도 새벽까지 구슬땀을 흘렸다. 전소미는 "내년으로 방송 미루면 안돼요?"라고 할 정도로 긴장하고 있었지만 멤버들의 바람과 달리 <뮤직뱅크> 방송 날은 오고야 말았다.



그러나 막상 '언니쓰'의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하자 언니쓰는 '동생쓰'(언니쓰의 팬들을 지칭하는 말)의 호응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감격했다. <뮤직뱅크> 출근길에서 만난 '동생쓰'들은 선물을 쥐어 주는가 하면, 브이 라이브에서 연결된 전화통화에 기뻐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 같은 감동은 <뮤직뱅크> 무대에서 처음으로 공개 되는 '랄랄라송'의 사전녹화장에서 극대화 됐다. 파란 풍선을 들고 좌석 가운데를 가득 채운 동생쓰의 모습에 늘 한결같이 꿋꿋하던 김숙은 "믿을 수 없다. 다음 순서의 걸그룹 팬 클럽인줄 알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언제나 묵묵하게 맏언니 역할을 하던 갓숙이었기에 그의 반응은 다른 멤버들을 더욱 가슴 찡하게 했다.

특히, 방송 마지막 대미를 장식한 '언니쓰와 시청자가 함께한 뮤직비디오' 영상은 지금까지의 눈물을 단번에 큰 웃음으로 바꿔 줄만큼 강력했다. 전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의상과 다양한 인종과 다양한 연령층의 시청자들이 참여한 동영상은 한 장면씩 넘어갈 때마다 웃음을 터트리게 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언니쓰가 직접 만든 자급자족 뮤직비디오와 시청자들의 커버 영상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언니쓰와 시청자들이 함께 '맞지?'를 즐기는 듯한 모습은 지금까지 '언니쓰'를 있게 해준 '동생쓰'와의 못 잊을 추억이 되어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전소미의 걸그룹 도전기 <언니들의 슬램덩크 2>는 다음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iMBC 편집팀 | 사진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