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파수꾼

<파수꾼> 이시영-김영광, 만나면 죽을 수도 있는 '증오 케미'

파수꾼홈페이지 2017-05-19 15:46
<파수꾼> 이시영-김영광, 만나면 죽을 수도 있는 '증오 케미'

이시영과 김영광이 색다른 케미로 주목받고 있다.

19일(금) 진행된 MBC 새 월화특별기획 <파수꾼> 제작발표회에서 이시영과 김영광이 '증오 케미'로 차별화를 선언했다.

극중 이시영은 하루 아침에 딸을 잃게 된 형사이자 엄마로, 인생을 걸고 딸의 복수를 위해 파수꾼이 되는 조수지 역할을, 김영광은 어렸을 때 사건으로 인해 평생을 복수를 위해 살아온 이중적인 검사 장도한 역할을 맡았다.


이에 대해 이시영은 "조수지에게는 장도한이 최고의 숙적이자 앙숙이다. 보면 죽일 수도 있는 그런 사이이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 지 모르는 관계라는 점이 색다르다."고 설명했다.

또 각 캐릭터의 관전포인트에 대해 이시영은 액션과 아이를 잃은 엄마의 감정 연기를, 김영광은 대체 이 인물이 왜 그럴까 궁금증을 자아내는 이중성을 꼽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처럼 서로 부딪치는 장면은 많지 않지만 각자의 영역에서 사연과 사건에 집중하며 펼쳐질 두 사람의 '증오 케미'는 오는 22일(월) 밤 10시 첫방송되는 MBC <파수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은별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