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별별 며느리

<별별 며느리> ‘대박기원·무사고’ 고사현장 공개!

별별 며느리홈페이지 2017-05-19 09:29
<별별 며느리> ‘대박기원·무사고’ 고사현장 공개!
MBC 새 일일특별기획 <별별 며느리>의 고사 현장이 공개됐다.


<별별 며느리>는 만났다 하면 으르렁 거리는 천적 쌍둥이 자매 은별(함은정 분)과 금별(이주연 분)이 원수 집안의 며느리 대 며느리로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별별' 자매의 빡세고 피 터지는 '별난' 앙숙 라이프를 유쾌하게 그려낸 가족극이다.

지난 11일 MBC 일산 드림센터 세트에는 녹화에 앞서 이재진PD와 오상희 작가를 비롯하여 함은정, 강경준, 이주연, 차도진, 김영옥, 최정우, 남명렬, 김청, 조경숙, 문희경, 김병춘, 박희진, 남상지, 이창엽 등 주요 배우 및 스태프가 모두 참석한 가운데 고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재진PD는 “첫 UHD 드라마라 많은 분들의 기대가 크다. 훌륭한 배우와 스태프들이 함께하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다. 개인적으로도 얼마 전 좋은 일이 있었는데 그 기운이 드라마에도 함께했으면 좋겠다.”며 ‘별별 며느리’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극 중 한주(강경준), 동주(이창엽)의 할머니 '해순' 역할을 맡은 배우 김영옥은 “사고 없이 고령인 나를 비롯하여 모두 아프지 않고 잘 촬영했으면 좋겠다. 대본 연습 때부터 팀의 분위기가 참 좋다고 느꼈는데, 서로 잘 챙기며 즐겁게 촬영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한주 역의 강경준은 “다들 어렵게 모인 만큼 좋은 드라마 만들어서 대박 났으면 좋겠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고, 은별 역의 함은정은 “이렇게 좋은 선후배들과 함께 좋은 환경에서 드라마를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힘들게 모인만큼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바람을 전했다.

금별 역의 이주연 역시 “시작도 물론 중요하지만 끝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행복하게 잘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민호 역의 차도진은 “시청률이 대박 나서 하와이로 포상 휴가를 갔으면 좋겠다.”며 간절한 소망을 밝혀 현장에 있는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별별 며느리>의 배우 및 전 스태프들은 기념사진을 찍으며 “하와이!”를 구호로 외쳐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한편, 밝고 유쾌한 가족극으로 매일 밤 시청자들을 찾아갈 <별별 며느리>는 <황금 주머니> 후속으로 오는 6월 5일 월요일 저녁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iMBC 조혜원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