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안재홍-송하윤이 연기하는 '6년 열애 커플' 케미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05-16 11:26
<쌈 마이웨이> 안재홍-송하윤이 연기하는 '6년 열애 커플' 케미
<쌈, 마이웨이> 안재홍, 송하윤이 6년째 연애 중인 커플 연기를 위해 대화를 많이 나누고 있다고 전했다.


오는 22일 첫 방송 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결혼‘식’만 안 올렸을 뿐, 옆에 있는 게 너무나 당연한 부부 같은 연인 김주만 역의 안재홍과 백설희 역의 송하윤.

함께 있기만 해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고 있는 안재홍과 송하윤이 서로를 각각 “세심한 파트너”, “첫 만남부터 편안했다”고 밝히며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송하윤을 이번 작품에서 처음 만나게 됐는데, 참 세심한 파트너”라는 칭찬으로 입을 연 안재홍은 “현장에서 ‘진짜 주만이와 설희라면 어떤 모습일까?’라고 함께 질문하며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함께 찾아보고, 고심하고 있다”며 자연스러운 케미를 위해 몰입하고 연구 중인 두 사람의 열정을 가늠케 했다.


마찬가지로 “안재홍과 처음 만난 자리에서 이미 편안함을 느낀 것 같다”고 전한 송하윤은 “같은 공간에 있는 게 편하고 안정감 있었다. 안재홍과 제가 지니고 있는 느낌이나 분위기가 비슷한 것 같다”며 “촬영하면서 대화도 많이 나누고, 주만과 설희의 자연스러운 케미를 위해 마음을 많이 쏟고 있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송하윤은 “극 중 주만과 오래 연애를 한 사이인 만큼, 웃음부터 눈물, 추억까지 모두 같이 쓰는 시간이라고 생각한다. 오래된 커플만이 보여줄 수 있는 이런 감정들이 기대된다”며 한 사람의 시청자로서 주만과 설희의 연애담에 기대하는 부분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안재홍은 “많은 부분이 익숙해진 부부 같은 연인이라서, 익숙함에서 오는 미안함들을 잘 표현하고 싶다”고 전해 섬세한 표현력을 바탕으로 탄생할 주만과 설희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불어넣었다.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꼴통판타스틱 포(4)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iMBC 조혜원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