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죽어야 사는 남자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강예원-신성록, '발탁'

죽어야 사는 남자 홈페이지 2017-05-16 08:12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강예원-신성록, '발탁'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 주연으로 배우 최민수-강예원-신성록이 발탁됐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24부작 미니시리즈로,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코믹 가족 휴먼드라마이다.

최민수는 1970년 후반 중동으로 건너가 작은 왕국의 수아드 파드 알리 백작이 된 장달구 역을 맡았다. 왕국의 조지클루니로 불리며 승승장구 하던 그가 뜻하지 않은 사연으로 딸과 사위의 앞에 나타나면서 생각지 못한 일들이 생긴다.


<사랑이 뭐길래>, <모래시계>, <오만과 편견>,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홀리데이> 등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드며 특유의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최민수는 이번 드라마에서 부성애를 코믹과 다양한 감정으로 표현하여 몰입도를 높일 전망이다.

최민수의 딸 이지영 역에는 강예원이 캐스팅 됐다. 흔한 이름 때문인지 강한 생명력으로 억척스럽고 긍정적인 이지영(최민수 분)은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게 인생의 목표요, 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헬로우 고스트>, <조선미녀삼총사>, <백희가 돌아왔다> 등 연기 뿐 아니라 <우리 결혼했어요>, <언니들의 슬램덩크> 등 예능을 통해 보았던 강예원의 엉뚱한 매력을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도 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성록은 백작의 사위이자 이지영(강예원)의 남편 강호림으로 분한다. 강호림(신성록)은 화려한 외모 덕분에 '영부인 사주를 타고 났지만 현실은 평범한 샐러리맨이다. 그런 그 앞에 갑자기 백작 장인이 나타나면서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펼쳐진다. 신성록은 드라마 <공항가는 길>, <왕의 얼굴>, <별에서 온 그대>, 영화 <밀정>, <프리즌>,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엘리자벳> 등에서 탄탄한 연기를 보여준 바 있어 이번 캐스팅에 기대감을 모은다.

한편, <죽어야 사는 남자>(가제)는 <메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는다.

중동의 백작이 된 남자가 딸과 사위 앞에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인 <죽어야 사는 남자>는 <군주>의 후속으로, 7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iMBC 차수현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