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TV썰] '격'이 다른 시상식, 현장의 ★들도, 관객도 울린 백상예술대상

이슈홈페이지 2017-05-04 09:49
[TV썰] '격'이 다른 시상식, 현장의 ★들도, 관객도 울린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너무나 식상해진 요즘이지만 어제 있었던 53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은 정말 특별했다. 시기적으로도 대선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라 무대에 오른 시상자들은 투표나 상의 '신뢰도', '공정성'에 대해 한 두 마디씩 코멘트를 하는 등 무게감을 가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무엇보다 백상예술대상을 돋보이게 하고 특별하게 만들었던 것은 1부 후반의 축하공연이었다.



무명배우 33인이 참석해 드라마 <김과장>의 OST '꿈을 꾼다'를 부른 무대는 뛰어난 가창력도 화려한 무대조명과 의상 없이도 오롯이 '배우의 꿈'을 꾸는 이들의 간절함과 진정성 만으로도 시상식장의 모든 참석자들과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나는 매일 꿈을 꾼다'라는 자막으로 시작된 축하 공연은 영화 <아가씨>의 독회 손님 한창현, 드라마 <또 오해영> 김주영, 영화 <아가씨> 정신병원 간호사 박신혜, 영화 <럭키> 속 여고생 김정연을 비롯해 무대에는 금광산, 김단비, 김득겸, 김민지, 김비비, 김영희, 김유정, 김정연, 김태우, 김현정, 박병철, 박종범, 배영해, 백인권, 송하율, 이윤희, 이재은, 이주원, 이진권, 임수현, 전영, 조미녀, 차수미, 최나무, 하민, 한성수, 핲기, 홍대영, 홍성호, 황재필 등 33인이 차례로 등장하며 소리에 소리를 더해 합창을 하였다. 축하무대는 노래 중간 이들의 마음을 담은 영상이 보여지면서 더욱 감정을 고조시켰다. "'배우'란?"이라는 질문에 이들 무명 배우들이 쏟아낸 답은 "꿈이다", "가장 듣고 싶은 말이다", "연기를 하는 것 만으로도 무대가 즐겁고, 카메라 앞이 행복하다", "오랫동안 배우로 연기하고 싶다"라는 말이었는데 수상을 기다리는 수 많은 스타들이 데뷔 초에 가졌던 바로 그 꿈과 소망이었던 것.



이들의 무대를 바라보는 배우들의 붉어진 눈시울은 그들의 '초심'을 되돌아 보는 듯 했으며 일부 배우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인기상을 수상한 김유정이 수상 소감에서 "1부 마지막에 단역 배우들이 꾸민 무대를 보고 많은 생각을 했다. 좋은 뜻을 얻고 돌아간다"라고 한 말이 바로 시청자들이 하고 싶었던 말이 아닐까. 한 해 동안 좋은 성과를 낸 배우와 스탭에게 상을 주고 환호하는 것도 좋지만 그들 뒤에서 같이 수고한 이들에게도 진심으로 박수를 쳐 주고 내일의 주인공이 되라고 응원해 주는 것이 시상의 근본임을 새삼 느끼게 해준 무대였다.



iMBC 김경희 | 화면캡쳐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