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일문일답] 김지원, "복귀작 선택 이유? 매력적인 캐릭터 때문" <쌈 마이웨이>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04-27 11:39
[일문일답] 김지원, "복귀작 선택 이유? 매력적인 캐릭터 때문" <쌈 마이웨이>
김지원이 1년 만의 차기작으로 돌아왔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김지원은 뉴스데스크에 앉고 싶었던 백화점 인포데스커 최애라 역으로 변신할 예정이다. 지금부터 김지원과의 일문일답을 만나보자.


Q. 1년 만의 복귀인데, 작품을 선택한 이유가 있다면?
A.
시놉시스 속 ‘남들이 뭐라던 우리는 우리 길을 간다’는 메인 문구부터 끌렸다. 사람들이 말하는 성공이 아닌, 내 자신을 위해 살아가는 인물들과 그 과정에서 겪는 갈등, 사랑이 매력적으로 느껴져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

Q. 캐릭터의 어떤 점에 매력을 느꼈는지?
A.
애라는 현실에 굴하지 않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용감한 인물이다. 작은 일에도 기뻐할 줄 아는 사랑스러움이 있다.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데 거침없고 솔직하다. 덕분에 스스로를 내려놓고 망가져야 하는 부분도 있지만, 전작들이 화려하거나, 강한 모습을 보여주는 캐릭터들이 많았기 때문에 오히려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때때로 망가지지만, 그럼에도 사랑스러운 면모가 많은 캐릭터기 때문에 시청자 여러분들이 재미있게 봐주실 거라는 기대가 있다. 애라는 상처를 받아들일 줄 알고, 그 상처가 아무는 아픈 과정을 겪어내는 용감한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자신의 감정에 더 솔직할 수 있는 게 아닌가 싶다.

Q. 시청자들에게 한 마디?
A.
따뜻한 봄날, 기분 좋은 드라마로 찾아뵐 수 있어서 설레고 한편으로는 많이 떨린다. 재미있게 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iMBC 차수현 | 사진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