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김혜은-배정남, ‘부산서동 남매!’ 예능원석 등극이오~

라디오스타홈페이지 2017-04-27 10:54
<라디오스타> 김혜은-배정남, ‘부산서동 남매!’ 예능원석 등극이오~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부산 서동’의 아들딸 김혜은-배정남이 미친 존재감을 뽐내며 ‘예능원석’으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부산 서동으로 동향인 두 사람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스튜디오를 쥐락펴락했고, 스펙터클한 과거사 만큼의 넘치는 근성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한 것.


‘센 언니’ 아우라를 풍겨내는 김혜은은 솔직하고 당당한모습에 러블리함까지 느끼게 했는데 수준급 가창력을 뽐내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배정남은 8년 전 있었던 ‘폭행 사건’의 피해자였던 사실과 사건의 전말에 대해 솔직하게 모든 것을 얘기하면서 큰 반전을 안기기도 했다.

지난 26일 밤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살아있네~ 미친 존재갑(甲)’ 특집으로 김혜은-김성균-조우진-배정남이 출연했다.

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 1-2부는 각각 수도권 기준 7.7%, 7.6%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변함없이 수요일 밤 예능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우선 김혜은은 성악가에서 기상캐스터, 그리고 지금 배우에 이르기까지 스펙터클한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 놨는데 마지막엔 수준급 가창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기상캐스터 시절의 에피소드로 큰 웃음을 준 김혜은은 “지금도 세 보이나요?”라며 자신의 이미지에 대해 얘기하던 김혜은은 진짜 배우가 되기 위해 자신이 했던 얘기를 꺼내 귀를 쫑긋 세우게 했다.

무엇보다 크리스천인 김혜은은 진짜 배우가 되기 위해 자신의 캐릭터 롤모델을 찾았고 유흥주점을 30개 가지고 있던 ‘강남의 큰손’이라는 과거를 가진 한 무속인을 찾았던 사실을 밝히며 남다른 근성을 드러냈다.

또한 조진웅의 내연녀 연기를 하던 중 ‘손깍지’라는 특별했던 조진웅의 배려를 고백했는데, “처음에는 정신을 못차리겠더라구요”라고 솔직하게 얘기하면서 “지나고 나니까 몰입할 수 있게 도와준 조진웅에게 너무 고마웠다. 그는 굉장히 훌륭한 연출자였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이날 출연한 김혜은-김성균-조우진-배정남은 함께 한 영화를 찍으며 쌓인 남다른 팀워크로 방송 초반부터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다. 처음부터 김성균은 배정남이 이번 방송의 ‘예능원석’이 될 것이라 예견했고, 김혜은 역시 동향인 ‘부산 서동’의 패셔니스타 배정남에 대해 얘기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배정남은 키 177cm로 모델로서는 작은 키이지만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이 드러났다. 그는 모델로서는 작은 키를 극복하기 위해 몸을 단련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기려고 노력했던 얘기를 꺼냈고, “슈얼~ 와이 낫~”이라는 두 마디의 말로 해외에서 여러 곳을 누빈 얘기를 꺼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의 남다른 가슴 근육에 대한 증언이 이어지며 스튜디오는 웃음폭탄이 터졌다. 스튜디오에선 그의 노출증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는 한편, 그가 상의탈의 서핑으로 가슴에 상처가 난 에피소드는 웃음의 정점을 찍었다.

특히 배정남은 자신에게 꼬리표처럼 따라붙는 ‘폭행 사건’의 전말을 소상히 밝히면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2009년 당시 디자이너들과 패션쇼가 끝나고 클럽을 갔던 상황을 얘기하면서 마르코가 아닌 옆에 있던 사람이 무방비인 자신에게 주먹을 날렸다고 고백했다.

그는 “마르코 형도 기류 안 좋은 걸 아니까 가라고 했는데 갑자기 빡 오더라. 무방비상태에서 오는데 당황했다”면서 주먹을 날린 당사자에게 그 당시 사과를 받았는데 5개월이 지난 뒤 자신이 실시간 검색어의 주인공이 됐다고 얘기했다.

배정남은 당시 사건에 대해 얘기하지 않은 것에 대해 “마르코 형이 잘 나갈 때였고, 전 손 한번 휘두른 적 없으니까”라며 “기자들한테도 말 안했다. 형 이미지가 있어서. 그리고 꼬리표가 붙었다. 일도 다 끊기고 광고도 다 끊기고”라며 사건의 전말을 소상히 밝혔다.

김혜은과 배정남 뿐 아니라 김성균과 조우진의 매력도 터졌다. 특히 생애 첫 예능 출연으로 관심을 모았던 조우진은 ‘선비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여기에 동료배우 이성민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하며 의리를 과시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역시 양당사자들 말을 다 들어봐야 하는 법~”, “배정남 부산 사나이~ 매력 터졌다~”, “김혜은 센언니처럼 보였는데 러블리해서 놀람~ 역시 노력하는 사람한테는 장사 없다! 앞으로 꽃길만 걸으실게요~”, “부산 서동남매 멋지더라~”, “팀워크 최강인듯”, “진짜 존재감 갑!” 등 큰 호응을 보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iMBC 조혜원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