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써클> 두 시대가 담긴 '더블 트랙' 포스터 공개!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04-25 13:59
<써클> 두 시대가 담긴 '더블 트랙' 포스터 공개!
tvN 최초 SF 추적극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의 공식 포스터가 공개됐다. 이어진 두 시대 현재와 미래가 함께 담겨 있는 일명 ‘더블 트랙’ 포스터가 눈길을 끄는 것.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이하 <써클>/연출 민진기/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은 2017년과 2037년 두 시대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하는 SF 추적극이다.

tvN이 최초로 선보이는 SF 추적극으로, 매번 참신한 소재의 작품을 선보인 바 있는 tvN의 새로운 도전으로 런칭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60분, 12부작)

<써클>은 한 사람이 현재와 미래를 오가는 타임슬립이 아닌 2017년, 2037년 두 시대의 이야기가 한 회에 함께 펼쳐진다. 또한 극 중 두 시대는 각기 다르면서도 이어져 있기에, 일명 ‘더블트랙’ 형식의 새로운 드라마로 말할 수 있는 것.

공개된 공식 포스터에서도 현재와 미래 두 시대가 이어져 있는 ‘더블트랙’ 콘셉트가 녹여져 있어 이목을 사로잡는다.

먼저 여진구, 공승연은 2017년을 배경으로 하는 ‘파트1 : 베타 프로젝트’에서 대학생으로 등장해 연기 호흡을 맞춘다.

포스터 속에서 여진구(김우진 역)는 아련한 카리스마로 상대를 응시하고 있으며, 공승연(정연 역)은 미스터리한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것. 과연 두 대학생이 어떤 미지의 존재로 인해 예측할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지 관심이 집중된다.

2037년 미래사회를 배경으로 하는 ‘파트2 : 멋진 신세계’에서는 김강우와 이기광이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일반지구 베테랑 형사 김강우(김준혁 역)는 범접할 수 없는 강인한 카리스마를 자랑하고 있으며, 고도의 기술을 바탕으로 건설된 스마트 지구 시청 공무원으로 등장하는 이기광(호수 역)은 속을 알 수 없는 옅은 웃음을 보이고 있다.

과연 tvN 최초 SF 추적극 <써클>은 어떤 모습일지, 더블트랙 드라마 ‘써클’에서 현재와 미래는 어떻게 연결되어 있을지, 주연배우 4인의 케미와 미스터리한 사건의 정체는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SF 추적극 <써클 : 이어진 두 세계>는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후속으로 오는 5월 22일(월) 밤 11시에 첫 방송한다.


iMBC 조혜원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