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훈장 오순남

<훈장 오순남> 어서와~ 본부장 없는 아침드라마는 처음이지?

훈장 오순남홈페이지 2017-04-20 17:37
<훈장 오순남> 어서와~ 본부장 없는 아침드라마는 처음이지?

최은경PD가 "본부장 캐릭터가 없다."고 선언해 눈길을 끌었다.

20일(목) 진행된 MBC 새 아침드라마 <훈장 오순남>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최은경PD를 비롯해 박시은, 구본승, 한수연, 장승조, 샘해밍턴, 신이가 참석했다. 포토타임에는 아역 배우 이채미, 이로운도 함께 등장해 귀여움을 독차지했다.


이날 최은경PD는 <훈장 오순남>이 새로운 드라마임을 설득력 있게 소개했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아침드라마를 위해 많은 공을 들였다고 밝힌 최은경PD는 "이제까지 등장하지 않았던 배경, 볼거리, 캐릭터를 만들고자 했다."고 언급했다.


먼저, <훈장 오순남>의 가장 기본이 되는 배경은 서당 예절학교 '적현재'다. 이 드라마는 적현재라는 공간에서 치유받는 아이들과 어른들의 성장을 통해 꿈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또 그 과정에서 등장하는 전통적인 교육방식과 놀이들이 색다른 볼거리가 될 예정이다.



캐릭터 또한 남다르다. 특히 "남자 본부장 캐릭터를 굉장히 싫어한다."고 선언한 최은경PD는 각자의 영역에서 활약 중인 새로운 캐릭터들을 담고자 했다. 캔디 여주인공과 악녀 캐릭터에도 다른 감정들을 녹여내 차별화하고 있다고.


이를 통해 <훈장 오순남>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최은경PD는 "대사 중에 '정말로 잘 살고 있냔 말이다.'라고 묻는 부분이 있다. 요즘처럼 각박한 세상에서 어떻게 사는 것이 행복하고 옳게 사는 것인가 같이 고민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다른' 아침드라마를 표방하고 있는 <훈장 오순남>은 주인공 오순남이 세상을 떠난 딸의 꿈을 대신 이뤄가며 모두에게 응원과 위로가 되는 시대의 아이콘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4월 24일(월) 오전 7시 5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iMBC 김은별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