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언제나 봄날

"임신했어요" 한재석-김지향, 폭탄 선언! '전화위복 계기?'

언제나 봄날홈페이지 2017-04-17 11:09
 "임신했어요" 한재석-김지향, 폭탄 선언! '전화위복 계기?'

“저희 임신했어요!”

한재석과 김지향이 결국 가족들에게 폭탄선언을 했다.

17일(월) 방송된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에서 강인태(한재석)와 주유리(김지향)이 온갖 문제에 시달리는 가족들 앞에서 폭탄선언을 보태면서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주문식(김형종)의 죄를 검찰에 고발한 한민수(원기준)의 행동으로 인해 문식이 지명수배자가 되고, 검찰조사로 인해 집안이 발칵 뒤집히는 사태가 발생했다.

문식은 양딸 세은(김소혜)으로부터 “지금 자수하시면 오히려 위험하다”는 말을 듣고 결국 위장자살까지 감행하려고 한다. 그럴 동안 세은은 변호사를 만나 자신의 죄까지 문식에게 모두 덮어 씌워달라고 지시하고 있었다. 어떻게든 세은은 자신마저 감옥에 들어갈 수는 없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결국 자신을 키워준 양부모마저 매몰차게 버린 세은이지만 현실은 그리 녹록치 않았다. 민수는 모든 원망을 인정(강별)에게 쏟아내는 세은을 붙잡고 “지금이라도 정신 차려라”라며 설득하려고 하지만, 세은은 독기를 품은 채 자신에겐 아직 보현(이유주)가 있다며 민수를 쳐냈다.

하지만 세은의 협박에 이기지 못하고 거짓 자백을 했던 산부인과 간호사가 딸의 설득으로 마음을 돌렸고, 그는 인정을 만나 “딸을 위해서였지만 돌이키니 부끄럽다. 지금이라도 다시 증언을 하고 싶다”라며 양육권 싸움에서까지 인정이 승기를 쥘 조짐을 보였다.



한편 이날 혜자(오미연)가 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가족들이 어떻게든 수술을 받도록 설득시키려고 하지만, 혜자는 “더 살아서 무슨 좋을 꼴을 보겠냐”며 지쳤다고 말한다. 그런데 이때, 동침 후 임심 사실을 알게 된 인태와 유리가 눈치를 보다가 가족들이 회의를 하는 자리에 나선다.

인태는 “이렇게 심란하지만 장남으로써 말씀드릴 게 있다”라며 “할머니 빨리 수술 받으시고 저랑 유리 결혼식에 오셔야 한다”고 털어놓았다. 말뜻을 이해하지 못한 가족들이 반문하자, 유리는 결국 눈을 질끈 감은 채 “저희 임신했어요”라며 교제와 더불어 아이를 가져 결혼을 해야 한다고 고백했고, 가족들은 예상치 못한 사건에 충격에 휩싸였다.

악행의 절정으로 달려가고 있는 세은과 전화위복을 노리는 인태-유리 커플이 과연 앞으로 어떻게 될까.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은 매주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