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사람이 좋다> 배우 최대철, '무용수에서 배우로' 파란만장

사람이 좋다홈페이지 2017-04-14 14:53
<사람이 좋다> 배우 최대철, '무용수에서 배우로' 파란만장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코믹, 악역부터 멜로까지 다양한 역할마다 완벽히 소화해 내는 배우 최대철을 만나본다.


지난 6개월 동안 로맨티스트 '조금식'으로 여자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만든 배우가 있다. 이름만 들었을 때는 고개를 갸웃하지만 얼굴을 보면 "아, 이 사람 알아" 말하는 배우, 바로 최대철이다.

2013년부터 4년간 단 한 번도 쉬지 않고 개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최대철은 <왕가네 식구들>, <왔다! 장보리>, <내 딸, 금사월> 등 주말 드라마 단골 배우로 등장하며 시청률의 요정으로 급부상했다.

35살 늦은 나이에 브라운관에 등장해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최대철의 과거는 평범하지 않다. 한양대학교 무용학과를 졸업한 그는 무용계의 유망주였다.

무용수들에게 꿈의 대회였던 국제 파리 콩쿠르 결선을 일주일 앞두고 손목 인대 세 개가 끊어지는 부상을 입고 만다. 결국 무용수로서의 인생을 포기하고 새로운 길을 걷게 된 그가 선택한 건 바로 연기였다.

기본기부터 준비하자는 마음으로 뮤지컬, 연극 등 대학로 생활을 시작했지만 생활은 녹록치 않았다.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야 했던 가장으로서의 무게에 결국 연기를 포기하려던 그때, 1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지금의 최대철을 있게 해 준 <왕가네 식구들>에 왕돈 역으로 캐스팅 된다. 50%에 육박한 시청률을 기록한 <왕가네 식구들>로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리게 된다.

최대철이 힘들 때 옆에서 믿고 응원해준 건 가족이었다. 포기하고 싶은 순간마다 그를 잡아주고 묵묵히 기다려준 아내와 20대 초반 어린나이에 만나 8년의 연애 끝에 결혼해 벌써 결혼 11년 차다.

지금도 여전히 서로를 바라보는 눈에는 사랑이 가득한 두 사람, 주변의 사람들도 인정하는 닭살 부부의 모습이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순탄치 않은 인생을 살아왔지만 매순간 최선을 다했던 배우 최대철의 인간적인 매력을 오는 16일(일) 오전 8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조혜원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