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인터뷰] <역적> 채수빈, "보기 드문 직진녀 가령, 내가 봐도 멋있다!"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홈페이지 2017-04-05 11:03
[인터뷰] <역적> 채수빈, "보기 드문 직진녀 가령, 내가 봐도 멋있다!"

<역적> 채수빈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가령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채수빈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최근 가령(채수빈)은 오랜 짝사랑 끝에 길동(윤균상)과 혼례를 올리고 행복한 삶을 사는가 했으나 자신의 무리를 구하러 떠나는 길동에게 마지막 식사를 차려주며 눈물을 쏟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채수빈은 "가령이의 삶이 앞으로 어떻게 진행이 될지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된다. 하지만 워낙 당차고 강한 아이다 보니까 힘든 시련이 닥쳐와도 잘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채수빈이 연기한 가령 캐릭터는 솔직하고 당찬 '직진녀'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한몸에 받았다. 채수빈 역시 "가령이만큼 대담하고 자기 감정에 솔직한 여인은 이 시대에도 그렇고 현재에도 굉장히 찾아보기 힘들다. 계산 없이 자기 마음을 다 전달하고, 한 사람을 믿고 기다린다. 저는 그러지 못한 거 같아서 되게 멋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착을 드러내기도 했다.




키스신 촬영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첫 키스씬 촬영이어서 많이 긴장했다고 밝힌 채수빈은 감독님과 윤균상이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주고 배려를 많이 해준 덕분에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또 평소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도 "메이킹 보시면 아실 수 있듯이 너무 유쾌하고 배우들끼리도 죽이 잘 맞는다. 이제 궁으로 들어가게 되면 녹수언니랑 월하매언니랑 함께 하게 될 거 같아 기대된다."며 배우들 사이의 돈독함을 짐작하게 했다.



끝으로 채수빈은 유행하는 스노우 카메라를 통해 윤균상에게 "오라버니, 밥 일곱그릇 퍼놓고 기다릴게. 조심히 와!"라며 애교 넘치는 영상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은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 <역적> 공식홈페이지에서 영상으로 확인하기




iMBC 김은별 | 영상 국재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