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안길강-김민재, 카리스마 가득 '현실 형사 포스'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7-03-21 11:15
<추리의 여왕> 안길강-김민재, 카리스마 가득 '현실 형사 포스'
<추리의 여왕>에 전무후무한 역대급 형사콤비가 떴다.

4월 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제작진이 배우 안길강과 김민재의 보기만 해도 현실 형사의 노련한 카리스마가 묻어나는 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들뜬 기대감을 선사하고 있다.

<추리의 여왕>은 생활밀착형 추리퀸 설옥(최강희)과 하드보일드 베테랑 형사 완승(권상우)이 환상의 공조 파트너로 거듭나 범죄로 상처입은 이들의 마음까지 풀어내는 휴먼 추리드라마.


극중 안길강과 김민재는 통제불가의 에이스 형사 완승의 동료 형사인 배팀장과 동기로 등장, 노련한 연기력으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역대급 형사콤비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함정에 빠진 듯 사방이 적에게 둘러싸여 절박한 표정으로 맞서고 있는 두 형사 안길강과 김민재의 긴장감 넘치는 모습이 담겼다. 안길강은 관록 넘치는 베테랑 형사답게, 권총으로 조준하며 현장을 제압하고 있고, 김민재는 혈혈단신으로 다수의 적에 맞서는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내뿜고 있는 상황.


안길강과 김민재는 첫 촬영임에도 이미 오랫동안 손발을 맞춰온듯 주거니 받거니하는 아재형사들의 자연스럽고 능청스러운 찰떡케미를 뽐내며 위험천만한 액션씬을 앞두고 긴장감으로 가득한 촬영장을 순식간에 시트콤 제작현장으로 뒤바꾸어놓는 유쾌한 반전매력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측은 “안길강과 김민재는 생계형 현실형사의 고단함까지 묻어나는 연기내공과 죽이 척척 맞는 만담 콤비로 벌써부터 남다른 남남(男男) 케미를 발산하고 있다”며 “수사물과 시트콤의 경계를 넘나드는 역대급 형사콤비의 맹활약에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역대급 형사콤비 안길강-김민재의 스틸컷 공개로 기대감을 더해가고 있는 <추리의 여왕>은 4월 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추리의여왕문전사, 에이스토리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